'손흥민 봉쇄로 자격 충분'…악의적 파울 첼시 수비수, 토트넘전 KOTM 선정

김종국 기자 / 22-08-15 13:41
[마이데일리 = 김종국 기자] 토트넘과의 맞대결에서 손흥민을 봉쇄한 첼시 수비수 제임스가 호평을 받았다.

토트넘은 15일 오전(한국시간) 영국 런던 스템포드브리지에서 열린 2022-23시즌 프리미어리그 2라운드에서 첼시와 2-2로 비겼다. 양팀은 난타전을 펼친 가운데 토트넘은 후반전 추가시간 케인이 극적인 헤딩 동점골을 터트려 무승부로 경기를 마쳤다.

손흥민은 첼시전에 선발 출전해 후반 34분 페리시치와 교체된 가운데 80분 동안 활약했다. 손흥민은 첼시전에서 전반 41분 상대의 악의적인 파울로 인해 쓰러지기도 했다. 토트넘 페널티에어리어에서 볼을 잡은 손흥민은 드리블을 시작했고 토트넘이 역습을 펼쳤다. 손흥민은 첼시 수비수 제임스를 제친 후 첼시 진영을 향해 질주했고 첼시는 캉테와 쿠쿠렐라만 수비를 대비하고 있었다. 수적으로도 토트넘 공격진이 첼시 수비진보다 훨씬 많은 상황이었지만 제임스는 뒤에서 손흥민을 잡아당기며 넘어뜨렸다. 주심은 곧바로 제임스에게 경고를 줬지만 토트넘의 역습 기회는 무산됐다.



영국 이브닝스탠다드는 손흥민에게 교묘한 파울을 범하며 봉쇄에 성공한 제임스에 대해 높게 평가했다. 이 매체는 제임스에 대해 '손흥민을 침묵하게 하면 누구라도 높은 평점을 받을 자격이 된다. 제임스는 지난시즌 프리미어리그 공동 득점왕을 차지한 손흥민을 맨마킹하는 임무를 받았다. 제임스가 결국 손흥민과의 일대일 상황에서 패했을 때 제임스는 손흥민을 잡아 넘어뜨리는 전술적인 파울을 범했고 경고를 받았다'고 언급하며 평점 9점을 부여했다. 제임스는 쿨리발리, 캉테와 함께 첼시에서 가장 높은 평점을 얻었다.

손흥민 봉쇄에 성공한 제임스는 프리미어리그 사무국이 선정한 경기최우수선수(KOTM)에 선정되기도 했다. 제임스는 이날 경기에서 후반 32분 페널티에어리어에서 오른발 슈팅으로 득점에 성공하는 등 공격과 수비에 있어 모두 맹활약을 펼쳤다.

제임스는 토트넘전에서 93번의 볼터치와 함께 92%의 패스성공률을 기록하며 준수한 활약을 펼쳤다. 특히 5차례 크로스를 올렸고 3번의 태클을 모두 성공했다. 2차례 볼 경합 상황에서도 모두 승리했고 한 차례 드리블 돌파 시도를 성공했을 뿐만 아니라 한 차례 키패스와 한 차례 기회 창출 등 인상적인 모습을 보였다. 첼시는 토트넘에게 2골을 실점했지만 제임스는 손흥민 봉쇄에 성공해 수비적으로 높은 평가를 받았다. 또한 득점까지 성공하는 등 첼시에서 가장 맹활약을 펼친 선수로 인정받았다.

[손흥민과 첼시의 제임스. 사진 = AFPBBNews]
김종국 기자 calcio@mydaily.co.kr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마이데일리 HOT 랭킹
종합
연예
스포츠
마이데일리 TOP NEWS

YG, 전격 입장발표…제니 사생활 사진 유포, 경찰

‘이다은♥’ 윤남기, 딸과 물놀이하느라 신났네

이지혜, 유재석·강호동도 사는 '으리으리' 새집 공개

빅마마 박민혜, 오늘(3일) '오늘의 선곡' 첫 주자

▲ TOP

Copyright (C) 2015 My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