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혜리 "2만원 치킨 시켜 먹어 통장 0원, 子 병원비 없어서…적금 깼다" ('고딩엄빠2') [종합]

김나라 기자 / 22-08-09 23:55
[마이데일리 = 김나라 기자] '고딩엄빠2'에서 이혜리, 김윤배 부부가 단 돈 2만 원 때문에 적금을 깼다고 고백했다.

9일 오후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MBN '고딩엄빠2' 10회에선 고3에 부모가 되어 이제는 자녀 셋을 둔 이혜리, 김윤배 부부가 재출연했다.

이날 이혜리는 "청년 희망 적금을 모았었는데 어제 깼다. 아들을 병원에 데려가야 하는데 돈이 없었다"라고 터놓았다.


이어 "통장에 2만 원이 남았었는데 치킨을 배달시켜 먹어서 잔고가 0원이 됐다"라고 전했다.

이에 재테크 크리에이터 정태익은 "치킨을 먹어서 아들 병원비가 없었다? 정신 똑바로 차리고 살아야 한다"라고 지적했다.

김윤배는 "단 돈 2만 원도 없으니 솔직히 좀 민망하다"라고 고개를 숙였다.

정태익은 "지금 더 버는 게 중요한 게 아니라 덜 써야 한다. 아무리 못해도 버는 돈의 50%는 저축해야 한다. 저축도 미래의 나에게 보내는 돈이고, 정확하게는 미래의 우리 아이들에게 보내는 거다. 저축을 못한다는 건 아이들 미래를 담보로 돈을 갖다 쓰는 거다. 우리 애들 인생 망치는 거다. 둘이 고생해야 한다. 아이들 고생시키지 말고"라고 쓴소리를 했다.

김윤배는 "저희들 때문에 아이들 미래가 막막해진다고 해야 하나, 그런 부분에 미안했다"라고 전했다.

[사진 = MBN '고딩엄빠2' 10회 캡처]
김나라 기자 kimcountry@mydaily.co.kr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마이데일리 HOT 랭킹
종합
연예
스포츠
마이데일리 TOP NEWS

'소유진♥' 백종원, 저것도 도전한다고?…"아직 하고픈

'태국 재벌♥' 신주아, 43kg 사모님도 똑같네 "

YG, 전격 입장발표…제니 사생활 사진 유포, 경찰

'26일 컴백' 이펙스, 신보 개별 콘셉트 포토 공개…

▲ TOP

Copyright (C) 2015 My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