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 떨고 있니? 5년 차 '타격왕' 이정후, 마스크 거꾸로 쓴 사연[곽경훈의 현장]

21-11-30 14:48
[마이데일리 = 곽경훈 기자] 키움 이정후가 아버지 이종범에 이어 '부자 타격왕'에 올랐다.



시상식 전 최정과 같은 테이블에 앉아 있던 이정후는 최정과 이야기를 나누었다. 그러던 중 최정이 이정후에게 마스크 거꾸로 쓴 거 같다는 지적을 했다. 마스크를 잠깐 뺀 이정후는 화들짝 놀라면서 마스크를 고쳐 섰다. 취재진의 카메라를 쳐다보면 약간(?) 원망스러운 눈빛을 보였다.

키움 이정후는 29일 오후 서울 강남구 논현동 임피리얼 팰리스호텔에서 진행된 '2021 KBO 시상식'에서 타자 부문에서 타율 0.360으로 타격왕에 올랐다. 이정후는 2021 시즌 167개의 안타, 84타점, 7개의 홈런을 기록했다.

특히 이정후의 아버지 LG트윈스 이종범 코치가 해태 타이거즈 소속이던 1994년 0.393의 타율로 타격왕에 올
곽경훈 기자 kphoto@mydaily.co.kr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마이데일리 HOT NEWS
1. 한가인, '해품달' 내내 부어있던 이유 고백
2. '짧고 달라붙고'…치어리더, 민망한 뒤태 자국
3. '계단 조심조심'…레드벨벳, 걷기도 힘든 초미니
4. 이태곤, "임영웅 안쓰럽다"는 팬에 대놓고 독설
5. "'심야괴담회' 보다가 기이한 일 겪어" 소름 쫙
많이 본 정보AD
마이데일리 TOP NEWS

한가인, '해품달' 내내 부어있던 이유

레드벨벳, 걷기도 힘든 초미니 '엉거주춤'

마이데일리 PHOTO
NCT 127 '환상적인 퍼포먼스'
'푸른피 에이스' 뷰캐넌...'삼성에서
한효주 '마스크 속 미소
리정, 컬투쇼 왔어요!
펜타곤, 열두번째 앨범으
많이 본 뉴스
종합
연예
스포츠
▲ TOP

Copyright (C) 2015 My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