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희순 "'오징어 게임'→'마이 네임', 넷플릭스라 가능…과도한 편견은 독" [MD인터뷰③]

21-10-22 14:17
[마이데일리 = 김나라 기자] 배우 박희순이 넷플릭스 '마이 네임'으로 OTT에 처음 진출하며 소감을 밝혔다.

박희순은 22일 오후 화상 온라인 인터뷰를 진행했다. 앞서 15일 공개된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마이 네임'에서 최무진 역할을 맡으며 전 세계 시청자들을 찾아간 바 있다.

'마이 네임'은 아버지를 죽인 범인을 찾기 위해 조직에 들어간 지우(한소희/오혜진 역)가 새로운 이름으로 경찰에 잠입한 후 마주하는 냉혹한 진실과 복수를 그린 넷플릭스 시리즈. 이달 열린 제26회 부산국제영화제(BIFF)의 '온 스크린' 섹션 공식 초청작으로 선정되기도 했다. '개와 늑대의 시간'(2007), 넷플릭스 '인간수업'(2020)의 김진민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극 중 박희순은 국내 최대 마약 조직 동천파 보스 최무진으로 분했다. 최무진은 가장 믿었던 친구이자 형제 같았던 동훈(윤경호)의 죽음 이후 그의 딸인 지우를 조직원으로 받아주고, 복수심에 가득 찬 지우를 완벽한 조직의 사람으로 만들어 경찰에 위장 잠입시킨다. 지우를 보호하기 위해 애쓰지만 누구에게도 속내를 드러내지 않는 인물이다.
이날 박희순은 "'마이 네임'이 전 세계 톱10 TV프로그램 부문 3위를 기록했다는데, 이 정도 인기를 끌 거라고는 생각 못 했다. 이런 큰 호응은 '오징어 게임'의 영향을 받았지 않나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오징어 게임' 같은 경우도 초반엔 부정적인 여론이 많았다. 그게 영화였다면 이렇게 큰 반향을 일으키진 않았을 거 같다. 영화였다면, 흥행이 돼야만 세계로 나갈 수 있었을 거다. 그런데 OTT는 그럼에도 가능하게 된다는 장점이 저한테는 신선했다. 우리가 갖고 있는 우리만의 편견이, 그들도 똑같이 느낄 것이라는 게 오히려 우리가 너무 편견을 갖고 보고 있었다는 생각이 들더라"라고 전했다.

이어 "물론, 이런 지적들이 있기 때문에 한국 드라마와 영화가 발전했겠지만 과도한 편견은 독이 되지 않을까 싶다. 근데 그게 월드와이드화 되면서 조금 해소가 된 느낌이다. 영화가 가지지 못한 점, 드라마 가지지 못한 점을 동시에 해결하고 유통 과정도 넓어지고 OTT 시장은 무궁무진한 장점이 있다고 본다"라고 짚었다.

[사진 = 넷플릭스]
김나라 기자 kimcountry@mydaily.co.kr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이종범, 子 이정후 향한 애정 가득한 손길
▷ 13일만 끝난 '김사니 쿠데타', 눈물→ 악수 거부
마이데일리 HOT NEWS
1. 최정윤, 경제적 어려움 고백 "알바 구직"
2. 손담비, '열애 인정' 3일 전 절친에게 한 말
3. 김영찬 "이예림, 이경규 딸인 거 알고 만났다"
4. 송대관 "수백억 빚진 아내와 계속 사는 이유는…"
5. 심상정 남편 본 신동엽, 거침 없는 발언 '폭소'
많이 본 정보AD
마이데일리 TOP NEWS

최정윤, 경제적 어려움 고백 "알바구직"

'꾸안꾸엔 명품'…이유비, 부내 나는 일상

마이데일리 PHOTO
이종범 '오늘의 주인공은 아들 이정후'
티아라 '개성 살린 평상복 패션'
흥국생명 '지긋지긋한 6
아이브 '모두가 센터 미
한지민 '우윳빛 피부에
많이 본 뉴스
종합
연예
스포츠
▲ TOP

Copyright (C) 2015 My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