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무 훌러덩'…전효성, 사고 날까 걱정되는 의

'브라만 입고…' DJ 소다, 광란의 리무진

'모패' 김애경 "임현식 노팬티로 다니다 바지 터져 내 팬티 요구"

19-10-19 06:52

[마이데일리 = 고향미 기자] 배우 김애경이 임현식의 노팬티 일화를 공개했다.

18일 밤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MBN '모던패밀리'에서 임현식은 "옛날에 김애경에게 80kg 쌀 한 가마니를 직접 배달하다 바짓가랑이가 20cm 터졌다"고 털어놨다.

이에 김애경은 "세상에 노팬티인 거 있지. 그때 내가 너무 쇼크를 받아가지고 다 기억한다"고 입을 열었다.

김애경은 이어 "임현식이 팬티를 안 입었다면서 다리를 오므리며 '애경아 팬티 하나 없냐?'그러더라. 그래서 '팬티가 어디 있어! 내꺼 조그만 건데 맞지도 않는데' 막 이랬다. 그랬더니 우리 엄마가 '여기 있다 내 것'이라며 팬티를 주더라"라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그러자 박원숙은 "팬티 왜 안 입었어? 팬티 살 돈이 없었어?"라고 고개를 갸우뚱했고, 임현식은 "아니. 그때 노팬티가 유행이었잖아"라고 뻔뻔함을 보여 웃음을 안겼다.

[사진 = MBN '모던패밀리' 방송 캡처]
고향미 기자 catty1@mydaily.co.kr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이래서 이나영, 이나영 하나 봐'…후덜덜한 실물
▷ '82년생 장한나'가 '더 컨덕터'를 본다면
마이데일리 TOP NEWS

이희진, 간미연 부케 거절한 이유?…애잔

'너무 훌러덩'…전효성, 추워진 날씨에도 핫한 의상

마이데일리 HOT NEWS
1. 청순미 여배우, 수영복 입으니 반전…'헉'
2. 유퉁, 33세 연하와 사실혼 청산…8번째 이혼 '충격'
3. '故설리 남친' 사칭 BJ "연예인 악플에 징징댈거면…"
4. 톱여배우, 마약 소지 혐의로 체포 '충격'
5. 서장훈, 이소라 좋아했다? 폭로→해명
마이데일리 PHOTO
'힐 신었는데도…' 전효성, 유난히 길
바리스타 된 써니, 커피향에 매료 '완
'이 눈빛 어쩔 거야'…정
'프듀' 출신 김민규,
'웃음 다 잃었네'…해체
많이 본 뉴스
종합
연예
스포츠
▲ TOP

Copyright (C) 2015 My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