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일락 말락'…치어리더, 움직이기도 힘든 초미

'속옷 끈이 스르륵'…심으뜸, 야릇한 뒤태

'모패' 김애경 "임현식 노팬티로 다니다 바지 터져 내 팬티 요구"

19-10-19 06:52

[마이데일리 = 고향미 기자] 배우 김애경이 임현식의 노팬티 일화를 공개했다.

18일 밤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MBN '모던패밀리'에서 임현식은 "옛날에 김애경에게 80kg 쌀 한 가마니를 직접 배달하다 바짓가랑이가 20cm 터졌다"고 털어놨다.

이에 김애경은 "세상에 노팬티인 거 있지. 그때 내가 너무 쇼크를 받아가지고 다 기억한다"고 입을 열었다.

김애경은 이어 "임현식이 팬티를 안 입었다면서 다리를 오므리며 '애경아 팬티 하나 없냐?'그러더라. 그래서 '팬티가 어디 있어! 내꺼 조그만 건데 맞지도 않는데' 막 이랬다. 그랬더니 우리 엄마가 '여기 있다 내 것'이라며 팬티를 주더라"라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그러자 박원숙은 "팬티 왜 안 입었어? 팬티 살 돈이 없었어?"라고 고개를 갸우뚱했고, 임현식은 "아니. 그때 노팬티가 유행이었잖아"라고 뻔뻔함을 보여 웃음을 안겼다.

[사진 = MBN '모던패밀리' 방송 캡처]
고향미 기자 catty1@mydaily.co.kr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깡' 리믹스, '1일 多깡' 시대 열었다
▷ K패션몰 HAN컬렉션 2020 GRAND OPENING
마이데일리 TOP NEWS

"태양,민효린과 헤어지고…"소름돋는 증언

트임·시스루·초미니…'백상' 여배우 매력 경쟁

마이데일리 HOT NEWS
1. 신아영 "프리 후 수익 역대급"…액수에 '깜짝'
2. "태양, 민효린과 헤어지고…" 소름 돋는 증언
3. '하트시그널' 김강열, 폭행 전과 들통 '女 무자비하게
4. "조국이 여배우 후원했다" 폭로한 유튜버 결국…
5. 섹시 BJ, 필리핀서 성매매한 이유? '유명인 강요에 억지
마이데일리 PHOTO
'내가 안타머신'…두산 페르난데스, 흥
'KBO 복귀 의사 전달' 강정호, 굳
'포토존은 수줍어'…강하
'거울 좀 볼까?'…유현주
무결점 치어리더 미모…'아
많이 본 뉴스
종합
연예
스포츠
▲ TOP

Copyright (C) 2015 My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