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검색닫기

“쿠팡과 직거래로 매출 5배↑”…농어촌 중소상공인, 로켓프레시로 효과 톡톡

  • 0

쿠팡 입점 농어촌 중소상공인들이 로켓프레시를 통해 가파른 매출 상승을 기록하고 있다. 사진은 이재규 농업회사 법인 지우 대표. /쿠팡
쿠팡 입점 농어촌 중소상공인들이 로켓프레시를 통해 가파른 매출 상승을 기록하고 있다. 사진은 이재규 농업회사 법인 지우 대표. /쿠팡

[마이데일리 = 방금숙 기자] 쿠팡과 손을 잡은 주요 농어촌 중소상공인들이 신선식품 새벽배송 서비스인 ‘로켓프레시’를 통해 가파른 매출 성장을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쿠팡은 로켓프레시에 입점한 농어촌 중소상공인이 전국으로 상품 판로를 확대하며 매출이 최대 5배 오르는 등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고 16일 밝혔다.

이들 중소상공인들은 전남 신안·경남 창녕·전북 익산·충남 태안 등 도서산간 지역을 포함해 지방 곳곳에 포진해 있다.

오이·양파·시금치 등 30개 품목을 생산하는 경남 창녕군 농업회사법인 ‘신신팜’은 올해 매출 300억 원을 목표하고 있다. 3억원을 투자해 자동화 포장시설도 갖출 예정이다.

신신팜은 창업 15년 만에 지난해 쿠팡을 통해 매출 220억원을 냈다. 과거 도매시장, 식자재 거래처가 대부분이었지만 현재는 쿠팡 매출 비중이 전체의 73%에 달한다.

최상록 신신팜 대표는 “복잡한 유통구조가 아닌 직거래 기반의 로켓프레시를 활용하면 판매자 입장에서 전국 판로 확대가 가능하다”며 “브랜드 인지도가 높아지면서 동남아 수출길도 최근 열렸다”고 했다.

중소상공인들은 성장의 핵심 차별화 포인트로 ‘직거래’를 꼽는다. 파프리카를 파는 전북 익산의 농업회사 법인 지우는 2020년 쿠팡 입점 전에는 도매시장→중매인→도매상→소매상 등 최대 7~8단계를 거치는 복잡한 상품 유통이 빈번했다.

반면 쿠팡 입점 이후에는 산지 직송으로 갓 수확한 상품을 당일 물류센터로 보내면 배송 캠프를 거쳐 익일 오전 7시까지 고객에 새벽배송하는 유통구조로 성장했다.

이재규 지우 대표는 “유통 과정마다 마진이 크게 붙어 소비자가가 높아지는 것은 농산물 도매유통의 고질적 병폐였다”며 “산지 파프리카를 도매시장에 유통하면 최종 소비자가가 2~3배 이상 뛰는 경우가 많았다”고 말했다.

경남 창녕군 농업회사법인 신신팜 직원들. /쿠팡
경남 창녕군 농업회사법인 신신팜 직원들. /쿠팡

쿠팡과 직거래를 시작한 지우는 입점 첫해 매출 1000만 원에서 지난해 7억원으로 크게 뛰었고 올해는 10억 원을 목표하고 있다.

아울러 낙지·홍합 등 제철 수산물을 판매하는 ‘한길’의 경우 쿠팡 입점 후 매출이 9배 이상 늘어 지난해 60억원을 기록했다. 매출이 늘어 고용인원도 1년 마에 2배 이상 늘렸다.

쿠팡은 전국 30여개 지역, 100개 이상 물류망을 바탕으로 신선식품을 빠르게 배송하며 중소업체들의 고객 응대(CS)와 마케팅을 지원하고 있다.

1만5000원 이상 최소 주문금액만 충족하면 무제한 무료 새벽배송을 이용할 수 있어 신선식품 구매를 늘리는 와우 회원들이 많아진 점도 중소상공인들이 판매 저변을 크게 확대할 수 있는 요인이다.

로켓프레시는 올해 1분기 전년 동기와 비교해 판매 수량이 70% 늘어났다.

이외에 기상이변 등으로 상품성이 떨어진 ‘못난이 농산물’을 적극 매입한 쿠팡의 정책도 농어촌 경제 활성화에 도움이 되고 있다.

정연승 단국대 경영학부 교수는 “국내 농수산물 시장의 복잡한 유통 단계를 줄인 로켓프레시가 농어촌 성장과 고객 편의 혁신 측면에서 윈윈 효과를 내고 있다”고 말했다.

방금숙 기자 mintbang@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댓글 많은 뉴스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