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검색닫기

"퍼거슨 당신이라는 사람, 역시나 GOAT!"…9개월 전 그를 조롱했던 이들은 고개를 숙였다...

  • 0

[마이데일리 = 최용재 기자]알렉스 퍼거슨.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역사상 가장 위대한 감독이다. 

퍼거슨 감독은 그저 그런 팀이 었던 맨유를 EPL 최강, 유럽 최강의 팀으로 변모시킨 지도자다. 퍼거슨 감독은 1986년부터 2013년까지 무려 27년 동안 맨유를 지도한, 맨유 역대 최장수 감독. 이 기간 동안 맨유는 EPL 우승 13회, FA컵 우승 5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우승 2회 등 총 38개의 우승컵을 들어 올렸다. 1999년 잉글랜드 최초의 '트레블'도 퍼거슨 감독의 작품이다.

이런 최고의 명장은 보는 눈도 다르다. 남들이 보지 못하는 것을 보는 능력이 있다. 이런 위대한 퍼거슨 감독의 능력이 또 한 번 증명됐다. 영국의 '더선' 등의 언론들이 퍼거슨 감독의 놀라운 예측, 선견지명을 보도했다. 

때는 지난 해 8월 13일. EPL 개막전이 열렸다. 퍼거슨 감독은 당시 NBC 스포츠에 출연했다. 질문을 받았다. '개막전에서 가장 인상 깊었던 팀은 어떤 팀이었나?' 그러자 퍼거슨 감독은 놀라운 답변을 했다. 아스톤 빌라를 지목한 것이다. 

아스톤 빌라는 개막전에서 뉴캐슬 원정을 떠나 1-5 참패를 당한 팀이었다. 이런 팀을 가장 인상 깊었던 팀으로 지목한 퍼거슨 감독이었다. 그는 이렇게 말했다. 

"솔직히 말해서 아스톤 빌라와 뉴캐슬의 경기를 봤다. 점수는 믿기지 않는다. 그렇지만 아스톤 빌라는 환상적인 축구를 펼쳤다. 많은 골을 잃기는 했지만, 아스톤 빌라는 놀라운 경기를 했다. 팀을 위한 플레이를 했다. 이것이 바로 아스톤 빌라가 한 일이다."

이 발언이 전해지자 많은 축구 팬들은 당황했고, 퍼거슨 감독을 조롱하기 시작했다. 퍼거슨 감독에게 더 이상 밖으로 나와 축구에 대한 말을 하지 말라는 소리까지 나왔다. 

하지만 9개월이 지난 지금, 퍼거슨 감독의 말이 옳다는 것이 증명됐다. 아스톤 빌라는 놀라운 경기를 했고, 환상적인 축구를 했다. 아스톤 빌라는 37라운드를 치른 지금 승점 68점이다. 리그 4위를 확정했다. 아스톤 빌라는 다음 시즌 UCL로 간다. 

그러자 축구 팬들은 고개를 숙였다. 축구 팬들은 "이래서 퍼거슨이 전설인 것이다. 그는 모든 것을 다르게 본다. 30년 이상의 경험의 힘이다", "그래서 퍼거슨이 GOAT인 것이다", "나는 맨유 팬이 아니다. 그렇지만 퍼거슨은 존경한다. 그는 천재다", "퍼거슨의 놀라운 예측이었다" 등의 찬사를 던졌다. 

[알렉스 퍼거슨 감독. 사진 = 게티이미지코리아, NBC 방송 캡처]

최용재 기자 dragonj@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댓글 많은 뉴스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