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검색닫기

골프

'마지막 날 맹타' 김성현·안병훈, 더 CJ컵 공동 4위... 테일러 펜드리스 생애 첫 우승 감격

  • 0

김성현(왼쪽)과 안병훈./게티이미지코리아
김성현(왼쪽)과 안병훈./게티이미지코리아

[마이데일리 = 심혜진 기자] 미국프로골프(PGA) 투어에서 활약하는 한국 선수들이 더 CJ컵 바이런 넬슨(총상금 950만 달러) 대회에서 좋은 성적을 거뒀다. 김성현(26·신한금융그룹)과 안병훈(33·CJ)이 그 주인공이다.

김성현과 안병훈은 6일(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매키니의 TPC 크레이그 랜치(파71)에서열린 대회 최종라운드에서 각각 7언더파, 6언더파를 기록했다.

최종 합계 20언더파 264타를 기록, 애런 라이, 맷 월리스(이상 잉글랜드)와 공동 4위로 대회를 마쳤다.

김성현은 이날 최종 라운드에서 이글 1개와 버디 6개(보기 1개)를 묶어 7언더파 64타 맹타를 휘둘렀다. 이로써 김성현은 올 시즌 개인 최고 성적을 기록했다. PGA 투어 데뷔 후 첫 톱10 진입이다. 시즌 최고 성적은 지난달 발레로 텍사스오픈에서 기록한 공동 14위다.

대회 후 김성현은 "계속 잘 안되던 아이언샷과 퍼팅이 개선됐다. 이번 주에 감이 확실히 돌아왔다"면서 "이곳 댈러스도 너무 마음에 들어 하는 곳이고 코스도 나랑 잘 맞는 것 같다. 이런 점들이 다 맞아 떨어진 것 같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그는 "일단 이번 주 잘 끝내서 자신감도 많이 찾았다"면서도 "아직 가야 할 길이 멀다. 이번 주를 계기로 남은 시합 잘 할 수 있을 것 같다. 투어 카드를 유지하는 게 목표다. 그리고 작년에 못갔던 플레이오프까지 꼭 가보고 싶다"라고 다짐했다.

안병훈도 시즌 상승세를 이어갔다. 버디 7개와 보기 1개로 6언더파 65타를 쳐 상위권에 올랐다. 이로써 안병훈은 시즌 네 번째 톱10 진입에 성공했다. 

안병훈은 "컨디션이 그렇게 좋지 않았지만, 그래도 전반을 잘 막아 내면서 후반에 언더파를 쳐준게 이번 주의 큰 수확인 것 같다. 기다리다 보면 찬스도 많이 오고 버디도 많이 하게 되는 것 같아서 다음주에도 이렇게 경기에 임하려고 한다"라고 대회를 돌아봤다. 이어 그는 "내 실력만 나온다면 충분히 기회가 올 것 같고, 쉽지 않은 코스이다 보니 조금 더 티샷에 집중해서 쳐야 할 것 같다. 다음주도 가서 잘 준비할거고 실력만 나온다면 충분히 잘 칠 수 있을 것 같다"고 짚었다.

우승은 23언더파 261타를 기록한 테일러 펜드리스(캐나다)가 차지했다. 마지막 홀에서 선두를 달리던 벤 콜스(미국)가 이날 첫 보기를 적어낸 사이, 펜드리스가 극적인 버디를 기록하면서 극적인 역전승을 거뒀다. 펜드리스는 2022년 투어 데뷔 후 첫 우승을 차지했다.

테일러 펜드리스./게티이미지코리아
테일러 펜드리스./게티이미지코리아

심혜진 기자 cherub0327@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