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검색닫기

"미성년 팀원 임신시키고 낙태" '스맨파' 출신 유명댄서 의혹…팀 해체 위기

[마이데일리 = 박서연 기자] 엠넷 '스트릿 맨 파이터'(약칭 '스맨파') 출신 유명 댄서 A씨가 미성년 팀원과 부적절한 관계를 맺어 팀이 해체 위기에 몰렸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1일 한 매체에 따르면 댄스 크루의 수장 A씨는 '스트리트 우먼 파이터2'(약칭 '스우파2') 준비를 위해 팀원들의 동의없이 미성년자 B양을 직권으로 팀에 들였다.

이후 A씨와 B양은 깊은 관계로 발전했고, B양은 자신의 동기들에게 A씨와 성관계를 맺고 있다고 고민을 토로했다. 또 B양은 자신의 비공개 인스타그램에 A씨의 아이를 임신했고, 임신중절을 했다는 게시물을 올리기도 했다고.

A씨의 이러한 행동에 분노한 팀원들은 항의했으나, A씨는 해당 의혹을 모두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댄스 크루는 수 명의 팀원들이 나가 와해될 위기에 처한 상태다.

하나편 A씨는 2010년 댄스 크루를 결성했다. 그는 지난해까지 유명 댄스 대회에서 상을 휩쓸어 '월클 댄서'라는 별명을 얻었다.

박서연 기자 lichtsy@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