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검색닫기

"중요 부위 찍어간 뒤 잠수이별"…배우 L씨 폭로글 삭제됐다 [MD이슈]

마이데일리
마이데일리

[마이데일리 = 강다윤 기자] 배우 L씨가 신체 중요 부위 사진을 받아간 뒤 일방적으로 이별을 통보했다고 주장한 폭로글이 삭제됐다.

네티즌 A씨는 지난 22일 온라인 커뮤니티에 '배우 L씨에게 잠수 이별을 당했습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게시했다.

A씨는 "6년 전쯤 처음 만나기 시작했고 4년을 넘게 만났다. 그런데 최근에 문자 한 통으로 일방적인 이별을 통보받았다"며 "이별 문자 받기 며칠 전 마지막으로 만났을 때 좋았다. 관계도 엄청 했고 나의 신체 중요 부위 사진도 찍어갔다. 그런데 며칠 후 일방적으로 문자 한 통 보내고 연락이 완전히 끊겼다"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최소한 이별에도 예의가 필요하다고 생각하는데 이 사람은 과거에도 똑같은 행동으로 이슈가 있었던 걸로 알고 있다"며 "지금은 유튜브 같은 데서 추억거리처럼 이야기하는 모습 보면 상대방에 대한 배려는 예전이나 지금이나 없나 보다. 회피형 나쁜 남자라서 자꾸 이러는 건지 잘 모르겠다"라고 덧붙였다.

이후 논란이 확산되면서 네티즌들은 글의 진위여부에 갑론을박을 벌이면서도 L씨의 정체를 두고 여러 추측을 쏟아냈다. A씨가 글을 통해 언급한 정보 및 이니셜을 통해 특정 배우를 지목하는 이들도 등장했다.

이후 A씨는 25일 "나는 현재 그분에게 미련 없다. 여럿분들 오해하시는 것 같아 말씀드린다"며 "많은 문자 중에 우선 사진 요구한 문자만 일부 공개하겠다. 사진은 여전히 고민인 게 그분 팬분들이 상처받을까 고민이다. 동료들 막말한 것도 충격적인 내용이고 예능에서의 예의 있고 깍듯한 모습이랑은 상반된 것이라 이것 또한 고민 중"이라고 추가글과 함께 문자 메시지를 공개했다.

A씨가 공개한 문자 메시지에는 '사진 한 장 보내줘!'라며 신체 특정 부위 사진을 요구하는 대화가 담겼다. 이에 대해 A씨는 "꾸준히 사진을 원했지만 내가 찍기를 싫어해서 최근 한 2년간은 보내지 않았었는데 마지막 만난 날 찍은 사진은 그분의 생일이라서 선물로 찍게 했고 대신 내 휴대폰으로 찍어서 전송했다. 만나서 사진 찍은 건 이 날이 처음"이라며 "중요부위인 데다 사진이 너무 적나라해서 걱정"이라고 설명했다.

A씨의 추가폭로가 이어졌지만 L씨로 지목된 배우는 별다른 대응을 하지 않았다. 이 가운데 A씨의 폭로글은 처음 게시된 지 약 4일 만에 돌연 삭제됐다. 결국 A씨에게 심경의 변화가 생긴 것인지 L씨와 연락이 닿은 것인지, A씨의 주장이 거짓인 건지 수많은 추측과 의문만이 남게 된 상황이다. 그럼에도 A씨의 글과 L씨의 정체 등을 두고 설왕설래가 이어지고 있어 많은 이들의 우려를 자아내고 있다.

강다윤 기자 k_yo_on@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