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검색닫기

안유진 골반에 손 올린 男디렉터…"문화 차이"VS"무례해" 갑론을박 [MD이슈](종합)

[마이데일리 = 박서연 기자] 그룹 아이브 안유진이 해외 패션쇼에 참석한 가운데, 한 패션디렉터의 손 위치를 두고 네티즌들은 갑론을박을 벌이고 있다.

안유진은 지난 21일 이탈리아 밀라노에서 열린 펜디 2024 FW 여성 컬렉션 패션쇼에 참석했다.

이날 안유진은 노란색과 베이지색이 어우러진 홀터넥 롱 드레스를 입고 펜디 여성복 아티스트 디렉터 킴 존스와 함께 포토타임을 가졌다.

이때 킴 존스는 안유진의 골반에 손을 올린 채 포즈를 취했고, 촬영이 끝난 후 자연스럽게 허리를 쓸어 올리며 손을 뺐다.

이후 이 영상은 영국 매거진 i-D 공식 X계정에 게재됐고, 킴 존스의 손 위치에 대해 갖가지 의견이 나오는 상황이다.

일부 네티즌들은 "저 정도의 스킨십은 흔한 편", "문화 차이다", "굳이 크게 논란될 터치는 아닌 듯", "해외에선 저게 매너손인데", "어차피 저 디렉터 게이임" 등의 반응을 보였고, 또 일부는 "골반 만지는 건 무례하다", "매너 없다", "무조건 서구권 문화를 왜 존중하냐" 등 킴 존스의 손 위치가 부적절하다고 지적했다.

한편 안유진이 속한 아이브는 오는 3월 9일과 10일 서울 송파구 올림픽핸드볼경기장에서 팬미팅 'MAGAZINE IVE'(매거진 아이브)를 개최한다. 또 안유진은 현재 티빙 오리지널 '크라임씬 리턴즈'에서 활약 중이다.

[사진 = 영국 매거진 i-D, 안유진]

박서연 기자 lichtsy@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