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검색닫기

'살인자ㅇ난감' 측, '보호구역서 푸드트럭 운영' 논란 해명 "허가 받아 진행" [공식입장]

'살인자ㅇ난감' 포스터 / 넷플릭스
'살인자ㅇ난감' 포스터 / 넷플릭스

[마이데일리 = 노한빈 기자] 넷플릭스 시리즈 '살인자ㅇ난감' 제작진 측이 푸드트럭 운영 논란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13일 '살인자ㅇ난감' 제작진 측은 마이데일리에 "'살인자ㅇ난감' 제작진은 야간 야외촬영 현장 스태프들의 식사 제공을 위해, 지난해 1월 16일 충청북도 청남대 관리사업소(이하 '관리사업소') 측에 스태프 및 배우 식사를 위한 공간 대관 요청을 담은 '청남대 공유재산 시설 사용 신청서'를 제출했다"고 알렸다.

이어 "관리사업소로부터 허가를 받아 현장 스태프들이 간식차에서 식사를 진행했고, 식사 후 모든 물품도 차량에 실어 현장에서 철수했다"고 설명했다.

앞서 지난 9일 청남대 관리사업소 공식 SNS에는 "올해 상반기 넷플릭스 최고 기대작이자 흥행예정작인 드라마가 바로 청남대 본관에서도 촬영됐다는 사실을 아시나요?"라는 문구와 함께 '살인자ㅇ난감' 주연배우들의 사진을 게재했다.

해당 게시물에는 푸드트럭에서 촬영 스태프가 푸드트럭에서 분식을 먹는 모습을 촬영한 사진이 함께 올라왔으며 "촬영 당시 온 간식차에서 제가 손석구 배우님 옆에서 떡볶이 같이 먹은 건 안 비밀"이라는 글도 덧붙여 있었다.

이후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청남대가 야외취사행위가 불가한 상수원보호구역이라는 상황이 알려지며 비판이 제기됐고, 청남대 측은 해당 게시물에서 푸드트럭이 찍힌 사진을 삭제했다.

이와 관련해 한 매체는 촬영 기간 청주시에 푸드트럭 운영을 위한 소재지 추가 등록신청은 없었다고 보도했으나, '살인자ㅇ난감' 제작진 측은 관리사업소에 신청서를 제출했다고 입장을 정리했다.

한편, '살인자ㅇ난감'은 우연히 살인을 시작하게 된 평범한 남자 이탕(최우식)과 그를 지독하게 쫓는 형사 장난감(손석구)의 이야기를 그린 작품으로, 지난 9일 공개됐다.

노한빈 기자 beanhana@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