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검색닫기

덱스, 정신감정 결과에 탄식 "이러니 연애를 못하지…" [마데핫리뷰]

방송인 덱스 / 유튜브 채널 '덱스101' 영상 캡처

[마이데일리 = 노한빈 기자] 방송인 덱스가 정신감정 결과에 충격받았다.

12일 유튜브 채널 '덱스101'에는 '정신 감정받고 왔습니다'라는 제목의 '진영이는 서른 살' 두 번째 에피소드 영상이 업로드됐다.

이날 덱스는 서울의 한 정신건강의학과를 찾아 정신감정을 받았다.

정신건강의학과를 방문하기 전에 덱스는 "나도 가끔 내가 무슨 생각을 하는지 모르겠다. '이게 정상인가?'라는 생각을 해 본 적이 있어서 전문가의 상담, 진료를 받을 예정"이라고 말했다.

방송인 덱스 / 유튜브 채널 '덱스101' 영상 캡처

이후 덱스는 병원에서 성격 및 스트레스·뇌파 등의 검사를 받았다. 덱스의 타고난 기질이 분석하자 자극 추구 성향이 강하게 나타났고, 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는 "새로운 자극에 끌리는 유형"이라고 설명했다.

덱스는 "내가 생각보다 히키코모리(은둔형 외톨이)다"면서도 "새로운 걸 보면 확실히 흥미가 가고, 전구가 켜진 듯 번뜩함이 느껴지긴 한다"고 돌이켰다. 전문의는 "덱스의 20대는 변화가 많지 않았냐"고 물었고, 덱스는 "변화가 많았다"고 대답했다.

또한 검사결과 덱스는 돈뿐만 아니라 감정이나 에너지도 절제하지 않는다는 분석이 나왔다. 이에 덱스는 "그래서 (주변인들이) 상처를 많이 받더라"라며 공감했다.

위험회피 성향은 낮았고, 전문의는 "위험하거나 불쾌한 자극에 쫄지 않는다"며 "낙천적이다. 미리 걱정하는 스타일이 아니다"고 전했다.

또한 전문의는 "사회적 민감성이 0이 나왔다. 사회적 민감은 사회적 보상이다. 누군가가 칭찬해 주고 인정해 주는 건데, 이걸 신경도 안 쓴다"고 설명했다. 이어 "덱스를 움직이게 하려면 칭찬으로 안 된다. 돈이나 실질적인 게 움직이게 한다"라고 말하자 덱스는 "그렇다"며 동의했다.

아울러 전문의는 "그림 검사에서도 감정이 메마르고 무미건조하다고 본인이 본인을 그렇게 칭하고 있다"고 강조했고, 덱스는 "이러니까 연애를 못하나 보다. 이건 최악"이라고 탄식했다.

노한빈 기자 beanhana@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