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검색닫기

'황희찬과 이별 유력'→울버햄튼, 핵심 FW의 이적료로 최소 715억 요구...PL TOP 3팀이 모두 영입 경쟁 참전

울버햄튼 원더러스 페드루 네투./게티이미지코리아

울버햄튼 원더러스 페드루 네투./게티이미지코리아

[마이데일리 = 노찬혁 기자] 영입을 원하는 팀이 많아 울버햄튼 원더러스 페드루 네투(23)의 몸값이 상승했다. 이번 여름 이적시장에서 울버햄튼을 떠날 것도 확실시되고 있다. 

영국 '풋볼 인사이더' 피터 오 루크는 "울버햄튼은 이번 여름 이적시장에서 네투의 이적료로 5000만 유로(약 714억원)에서 6000만 유로(약 857억원)을 요구할 것이다"라고 전했다. 

네투는 빠른 발을 이용한 직선적인 드리블 돌파가 뛰어난 윙어다. 현대 축구에서 상대 수비에 균열을 낼 수 있는 '크랙형 윙어'이기도 하다. 좌·우에서 모두 뛸 수 있기 때문에 클래식 윙어, 인사이드 포워드가 모두 가능하다.

네투는 포르투갈 프리메이라리가 SC 브라가에서 프로 생활을 시작했다. 이후 2017년 이탈리아 세리에 A SS 라치오로 이적했고, 2019-2020시즌을 앞두고 1800만 유로(약 258억원)울버햄튼 유니폼을 입었다.

2019-2020시즌 네투는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29경기 3골 3도움,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UEL) 11경기 2골 2도움으로 울버햄튼에 연착륙했다. 아다마 트라오레의 로테이션 자원으로 쏠쏠한 활약을 펼쳤다.

울버햄튼 원더러스 페드루 네투./게티이미지코리아

2020-2021시즌 네투는 울버햄튼의 주전으로 자리잡았다. 리그 31경기 5골 6어시스트로 알토란 같은 활약을 펼쳤다. 트라오레의 폼 저하와 라울 히메네스의 두개골 부상으로 인해 공격수들 중에서 유일하게 맹활약하며 울버햄튼의 소년가장이라는 별명을 부여받았다.

하지만 지난 시즌에는 부상을 반복하면서 좀처럼 컨디션을 회복하지 못했다. 올 시즌은 조금씩 경기력을 끌어올린 가운데 15경기 2골 8도움을 기록 중이다. 울버햄튼에서 황희찬과 함께 공격진의 핵심으로 자리 잡아 팀의 상승세를 이끌고 있다. 

네투는 최근 프리미어리그 빅클럽의 관심을 받고 있다. 가장 큰 관심을 보이는 팀은 아스날 FC다. 아스널은 부카요 사카를 도울 수 있는 오른쪽 윙 포워드를 찾고 있고 프리미어리그에서 검증된 네투를 주목했다. 아스날은 2021-2022시즌 겨울 이적시장에서도 네투 영입을 시도한 적이 있다.

또 다른 팀은 바로 지난 시즌 '트레블'을 달성한 맨체스터 시티다. 영국 ‘풋볼 트랜스퍼’는 2일 “맨시티가 네투를 영입하기 위한 준비를 시작했다”고 전했다. 영국 '디 애슬레틱' 데이비드 온스테인 역시 맨시티가 네투 영입에 관심 있는 팀 중 하나라고 했다.

리버풀 역시 네투와 강하게 링크가 뜨고 있다. 리버풀은 주전 공격수 모하메드 살라가 31살로 베테랑이 됐고, 최근에는 부상까지 많아지며 골머리를 앓고 있다. 네투 영입으로 대체하겠다는 계획이다. 루크는 "리버풀은 잠재적으로 윙어 영입 경쟁에 뛰어들 준비가 돼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세 팀의 공통점은 올 시즌 프리미어리그 TOP 3안에 속한 팀이라는 것이다. 리버풀은 16승 6무 2패 승점 54점으로 선두를 달리고 있으며 맨시티와 아스널은 2점차로 추격하고 있다. 우승 가능성이 높은 팀이기에 네투 역시 이적을 강하게 원할 것으로 보인다. 

노찬혁 기자 nochanhyuk@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