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검색닫기

고딩엄마 김가윤 "11살 연상 남친, 임신하니 잠적"…일동 '분노'

'고딩엄빠4' / MBN 제공
'고딩엄빠4' / MBN 제공

[마이데일리 = 이승길 기자] 고딩엄마 김가윤이 "너무 분해 자다가도 벌떡 일어난다"며 MBN '어른들은 모르는 고딩엄빠4'를 찾았다.

14일 방송되는 '고딩엄빠4' 29회에서는 18세의 나이에 6개월 된 아들을 키우고 있는 ‘고딩엄마’ 김가윤이 출연한다. 이날 얼굴을 가린 채 ‘고딩엄빠’의 문을 두드린 김가윤은 재연드라마를 통해 어린 나이부터 겪은 파란만장한 인생사를 공개한다. 그는 “아버지가 술만 마시면 물건을 던지며 행패를 부리는 것은 물론, 엄마와 나에게 폭력을 휘둘렀다”고 밝힌다. 더욱이 “아버지가 어린 나에게 술을 따르라고 했다”는 설명에, 스튜디오에서는 “어떻게 이런 일이”, “명백한 정서적 학대”라는 반응이 쏟아진다.

부모님이 이혼하며 불행이 끝날 줄 알았지만, 김가윤은 “학교에서 이유 없는 따돌림과 학교폭력을 당하기 시작했다”며 “끝나지 않는 괴롭힘으로 인해 우울증과 공황장애에 시달리다, 선생님의 방관으로 인해 끝내 자퇴를 하게 됐다”고 전한다. 집 안에 있으면서 우울증이 더욱 심해진 김가윤은 SNS에 매달리기 시작했고, “같은 지역에 사는 11세 연상의 남자와 연락을 이어나가다 2주 만에 먼저 만남을 요청한 뒤, 일주일 후 정식으로 사귀게 됐다”고 밝힌다.

하지만 집에만 가면 ‘연락두절’ 상태가 되는 남자친구의 모습에 김가윤은 만난 지 네 달 만에 이별을 통보했고, 이후에서야 임신 사실을 알게 됐다고. 결국 “친정엄마와 함께 ‘삼자대면’을 가지며 미래를 논의했지만, 전 남자친구는 ‘돈을 줄 테니 아이를 지우라’는 말과 함께 자리를 떠난 뒤, 이후 연락을 모두 차단하고 증발해 버렸다”는 사연을 전한다. 스펙터클한 재연드라마가 끝난 직후 김가윤이 스튜디오에 직접 등장하는데, “실제로는 (아이를 지울 돈을) 주지도 않았다”는 말에 출연진들은 “진짜 열받는다”고 분노를 내뿜는다.

이 자리에서 김가윤은 “너무 분해서 자다가도 벌떡 일어난다”는 속내와 함께, “출산한 뒤에도 아이 아빠를 찾을 방도가 없다”는 고민을 털어놓는다. “지금껏 남자에 대해 알고 있는 신상 정보가 거짓일 수도 있지 않느냐”는 MC 서장훈의 말에 출연진들의 시름이 깊어지는 가운데, 이야기를 듣던 이인철 변호사는 “정보가 특정될 수만 있다면 조치할 수 있는 방법은 많다”며 상세한 법적 조언을 해준다. 김가윤에게 힘이 되어 줄 이인철 변호사의 ‘해법’은 무엇일지에 시선이 모인다.

한편 이날의 게스트로는 그룹 슈가 출신의 아유미가 출연, “올해 6월에 출산 예정”이라는 기분 좋은 소식을 전한다. 이와 함께 “‘고딩엄빠4’에 출연한 ‘이천 인플루언서’ 정채언의 에피소드를 보며 ‘거울 치료’를 했다”며, 흥미진진한 비하인드 스토리를 털어놓는다. 14일 밤 10시 20분 방송.

이승길 기자 winnings@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