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검색닫기

하지원 "직접 소속사 만든 이유, 저에겐 자유가 필요했어요" (짠한형 신동엽) [마데핫리뷰]

하지원 / 유튜브 '짠한형 신동엽' 캡처
하지원 / 유튜브 '짠한형 신동엽' 캡처

[마이데일리 = 이승길 기자] 배우 하지원이 연예기획사 해와달엔터테인먼트를 설립한 이유를 고백했다.

하지원은 12일 공개된 유튜브 콘텐츠 '짠한형 신동엽'에 SF9 주호, 펜싱 선수 김준호와 함께 출연했다.

이날 신동엽은 소속사 해와달엔터테인먼트를 이끌고 있는 하지원에게 "신경 쓸 게 많을텐데, 어떤 목표로 회사를 차렸는지 궁금하다"는 질문을 건넸다. 이에 하지원은 "이전에 나도 다른 소속사에 소속되어 있었다. 그러다 계약 기간이 끝나고 나오니 다른 회사의 러브콜도 많았다"며 말문을 열었다.

하지원은 "그런데 나는 그냥 자유가 필요했다. 그렇게 혼자 나와서 한 첫 작품이 '기황후'였다. 그러면서 하나 둘 배우들이 회사에 모이기 시작했다"고 털어놨다.

이어 하지원은 "물론 톱스타가 되고 싶고 돈도 많이 벌고 싶고 하지만, 멀리 보고 생각했다. 그래서 나에게는 한 사람, 한 사람이 소중하다"고 말했다.

이를 들은 신동엽은 "동생이지만 존경스럽다. 비즈니스는 사실 저런 마음만 가지고 하기가 쉽지 않다"고 반응했고, 하지원은 "돈도 벌어야 한다"며 양쪽의 소속 지원을 향해 "우리 돈 법시다"고 말을 건네 웃음을 자아냈다.

이승길 기자 winnings@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