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검색닫기

월예능

이영하 "일면식 없는 가수 엄마와 결혼 가짜뉴스"…노주현 "난 죽었단 소문도" [4인용식탁] (종합)

  • 0

'4인용식탁' / 채널A 방송화면 캡처
'4인용식탁' / 채널A 방송화면 캡처

[마이데일리 = 이승길 기자] 배우 이영하와 노주현이 가짜뉴스에 분노했다.

12일 방송된 채널A '절친 토큐멘터리─4인용식탁'에는 배우 노주현이 주인공으로 출연한 가운데, 이영하와 최정윤, 노형욱이 절친으로 함께 했다.

이날 노주현은 "이영하는 오랜만에 보니 얼굴이 좋아졌다. 좋아져서 기분은 좋은데, 사실 마음고생을 하고 있을까봐 걱정을 했다"며 그의 이혼을 언급했다.

이에 이영하는 "받은 상처는 모래밭에 새기고, 받은 은혜는 대리석에 새겨라고 하지 않냐"며 "그런데 자꾸 지인들에게 전화가 온다. '너 어떤 가수의 엄마랑 결혼을 했다더라'고 하더라. 가짜뉴스였다. 나는 그 엄마는 물론이고, 아들 가수랑도 일면식이 없다"고 억울함을 토로했다.

이를 들은 노주현은 "나는 내가 죽었다는 가짜뉴스도 있었다"며 위로를 건넸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는 '똑바로 살아라'에 출연한 배우 노형욱의 근황도 공개됐다. 노형욱은 "고깃집에서 일하고 있다"며 "처음에는 아르바이트를 시작하면서 연기를 포기하게 될까봐 불안함이 있었다. 그런데 나는 연기하는 사람이라면서 가만히 있는 것보다 경제적 기반을 만들어놓는 게 좋겠다는 생각이 들더라. 지금은 극 속에서 아르바이트 장면을 연기한다고 생각한다"고 털어놨다.

노형욱은 "오늘도 일하는 날인데, 사장님의 배려를 받아서 출연을 하게 됐다"고 얘기했다.

이승길 기자 winnings@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