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검색닫기

유재석, 출마 의혹 제기?…"이렇게 시장 나와서 민생도 챙겨" [런닝맨](종합)

SBS '런닝맨' 방송 화면

SBS '런닝맨' 방송 화면

[마이데일리 = 이예주 기자] 방송인 유재석의 출마 의혹이 제기되며 웃음을 유발했다.

11일 방송된 SBS '런닝맨'에서는 지석진의 휴식기에 대신 출연한 방송인 조나단에게 요리를 하기 위해 나선 멤버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용문시장을 방문한 멤버들은 시장 입구에 도착하자마자 잉어빵을 보고 감탄사를 터뜨렸다. 멤버들은 이를 보자마자 메뉴를 주문했고 유재석은 스태프 몫의 붕어빵까지 주문하며 '런닝맨' 식구들을 챙겼다.

붕어빵을 먹으며 시장을 지나가던 중 멤버들은 한 미용실에 들렀다. 미용실에서 막 파마를 한 시민이 나오자 유재석은 "멋있으시다"라고 칭찬을 건넸다. 이에 시민이 "유 선생님도 파마를 한번 해보시라"며 제안하자 유재석은 당황하며 "녹화를 해야 한다"고 답했다.

SBS '런닝맨' 방송 화면

이후 멤버들은 한 반찬가게에 들렀다. 김종국이 닭가슴살 샐러드를 보고 눈을 떼지 못한 것. 

김종국이 "야, 이거 맛있겠는데?"라며 유재석을 힐끗 바라보자 유재석은 웃음을 터뜨리며 "얘가 어디 시장에서 사달라는 것이 먹는 것 뿐"이라며 김종국을 위해 반찬을 샀다.

그러자 김종국은 "우와 더덕!", "굴 뭐야?"라며 반찬마다 유재석을 바라봐 웃음을 유발했다. 양세찬은 "재석이 형이 이렇게 자취하는 동생들을 위해"라며 유재석을 칭찬했고 지석진은 "이 정도는 살 수 있어"라며 거들었다.

SBS '런닝맨' 방송 화면

이에 김종국은 "얼마나 좋아, 형이 이렇게 나와서 민생 챙기고"라며 너스레를 떨었고 유재석은 붕어빵을 입에 넣은 채 웃음을 터뜨렸다.

지석진은 "너 이제 출마만 하면 돼!"라며 농담했고 김종국은 "상인들에게 힘도 줬다"고 말했다. 유재석은 "내가 너희 챙기는 걸 왜 민생을 챙긴다고 하냐"며 웃었다.

하하는 시장 바닥에 종이를 올려놓은 후 "형 여기 쓰레기 떨어졌다"고 소리쳤다. 유재석이 이를 줍자 하하는 "야, 찍어 찍어!"라며 미담을 직접 제조했다.

이예주 기자 yejulee@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