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검색닫기

김호중이 피날레 주인공이었다…'슈퍼콘서트' 감동 엔딩 무대

가수 김호중 / TV조선 '슈퍼콘서트' 방송화면
가수 김호중 / TV조선 '슈퍼콘서트' 방송화면

[마이데일리 = 이승록 기자] 가수 김호중이 2일 방송된 TV조선 '슈퍼콘서트'에서 마지막 무대를 장식, 보랏빛 피날레를 선보이며 '트바로티' 이름값을 증명했다.

'Brucia La Terra'(브루시아 라 테라)와 '빛이 나는 사람'으로 무대를 꾸민 김호중은 명품 보이스로 잊지 못할 추억을 선사했다. 피날레의 주인공인 김호중은 파워풀한 보컬로 관객들을 사로잡으며 박수를 받았다.

특히 김호중은 무대에 큰 호응을 보내주는 팬들을 위해 한층 깊어진 감성을 선사, 화면 너머까지 생생한 현장감을 안겼다. 팬들에게 감사하는 마음을 담은 곡 '빛이 나는 사람'을 통해 감정이 녹아든 라이브를 선보이며 보는 이들의 마음을 울렸다. 특히 김호중은 고음은 물론 매력적인 저음까지 자유자재로 소화하며 묵직한 감동을 전했다.

한편, 풍부한 성령과 함께 고퀄리티 퍼포먼스를 선보인 김호중은 최근 영화 '바람 따라 만나리 : 김호중의 계절'을 통해 많은 관심을 받았다.

가수 김호중 / TV조선 '슈퍼콘서트' 방송화면
가수 김호중 / TV조선 '슈퍼콘서트' 방송화면

이승록 기자 roku@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