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검색닫기

'펩, 포스테코글루의 손톱은 처음이지?'…"맨시티 상대로 전술 바꾸지 않는다" 선언, 왜? "우리의 방식이 맨시티 무너뜨릴 수 있는 최선의 방법"

[마이데일리 = 최용재 기자]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토트넘이 최강의 팀 맨체스터 시티와 격돌한다.

토트넘과 맨시티는 오는 4일 영국 맨체스터의 에티하드 스타디움에서 2023-24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14라운드를 펼친다.

맨시티는 현재 승점 29점으로 2위다. 1위 아스널(승점 30점)을 제치고 1위를 탈환하려 한다. 토트넘은 승점 26점으로 5위다. 리그 1위를 질주하다 최근 3연패를 당하며 5위로 추락했다. 토트넘은 반전이 필요하다.

반전이 필요한 이때, 맨시티를 만나는 것이다. 때문에 많은 전문가들이 토트넘이 고수해 온 접근법을 바꿔야 한다고 주장했다. 맨시티를 상대로는 수비에 집중해야 하며, 접근법을 바뀌지 않는다면 패배할 것이라 전망했다.

토트넘은 제임스 매디슨, 미키 판 더 펜 등 핵심 선수들이 부상으로 이탈하면서 스쿼드에 깊이가 떨어진 상태다. 공격과 수비에서 모두 문제가 생겼다. 그럼에도 엔제 포스테코글루 토트넘 감독은 과감한 공격 축구를 멈추지 않았다. 그리고 맨시티전에서도 달라지지 않을 것이라 선언했다.

같은 접근법으로 간다면 올 시즌 포스테코글루 감독의 최고 작품인 '손톱 전술'도 당연히 나올 것이다. 손흥민은 그동안 맨시티에 강한 모습을 보였다. 맨시티 입장에서는 이번에 상대하는 포스테코글루의 손흥민은 처음이다. 펩 과르디올라 맨시티 감독과 포스테코글로 감독의 맞대결이 처음이기 때문이다.

포스테코글루의 손톱이 맨시티를 상대로 어떤 모습을 보일지 이목이 쏠리고 있다. 손흥민의 골은 8골로 잠시 멈춘 상태다. 자신이 강한 모습을 상대로 득점포를 재가동할 수 있다.   

경기를 앞두고 가진 기자회견에서 포스테코글루 감독은 "맨시티전에서 전술을 바꾸지 않을 것이다. 핵심 선수들의 부상으로 타격을 받았지만, 접근법을 바꾸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그는 "토트넘은 여전히 매우 좋은 축구팀이다. 우리는 우리만이 가진 특정한 방식으로 경기를 하는 팀이 되려고 노력하고 있다. 우리의 프로젝트를 시행하고 있고, 계속 시험을 치르고 있다. 최고의 팀과 경기를 하는 것보다 더 좋은 방법은 없다. 우리는 맨시티를 상대로 강력한 시험을 치를 것"이라고 말했다.

또 "우리는 그것을 기대하고 있다. 맨시티를 상대로 우리가 정확히 어디에 있는지 알 수 있을 것이다. 정확한 바로미터를 제공해줄 것이다. 결과와 경기력도 중요하지만, 그것보다 현재 토트넘의 위치가 어디인지 알 수 있는 것 역시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완벽한 팀을 만들기 위한 과정이지만 승리를 포기할 수 없다. 포스테코글루 감독은 "토트넘이 결과를 얻기를 원한다. 내가 지금 같은 방식으로 경기하려는 이유는, 이것이 맨시티를 꺾을 수 있는 최선의 방법이라고 생각하기 때문"이라고 자신감을 피력했다.

맨시티전 승리로 분위기 반전을 노리는 것 또한 중요하다.

포스테코글루 감독은 "우리는 성공을 위한 계획을 가지고 있고, 이는 쉬운 길이 아니다. 이 과정에서 어려운 시기의 도전을 받을 것이다. 지금 그 시기를 겪고 있다. 어려운 시기에 부족한 점이 더 잘 보이게 마련이다. 지금의 어려움을 회피하지 않을 것이다. 힘든 시기에 치르는 시험을 잘 해결할 것이다. 우리가 어떤 팀이 되고 싶은지 보여줄 것"이라고 약속했다.

마지막으로 포스테코글루 감독은 "모든 사람들이 당신이 훌륭하다고 말하는 것은 의미가 없다. 당신의 삶에 좋은 방법이 아니다. 계속 도전하는 것, 그 도전의 시간을 통해 근성을 보여주는 것, 이것이 더 중요하다. 이것이 나의 방법론이다. 이것이 우리를 위한 길이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엔제 포스테코글루 토트넘 감독, 손흥민. 사진 = 게티이미지코리아]

최용재 기자 dragonj@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