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검색닫기

동아리방 성관계 발각된 신입생 커플, 목격자 폭행 및 협박까지!

[마이데일리 = 박정빈 기자] 한 국립대학교 신입생 커플이 동아리방에서 성관계를 하다 발각됐다. 그런데, 성관계를 벌인 남학생이 목격자를 폭행하고 협박하는 일이 벌어져 논란이 일고 있다.

지난달 30일 한 국립대학교 게시판에는 '동아리에서 불미스러운 일이 발생했습니다'는 글이 올라왔다. 글쓴이는 성관계를 목격한 동아리 회장 A 씨다. 그는 "저희 동아리에 신입생 커플이 있다. 그런데 지난주 동아리방에 두고 온 물건을 챙기러 들어갔다가 그 커플이 성관계하는 것을 목격했다"고 알렸다. 이어 "당황한 장면을 보고 손에 있던 휴대전화를 떨어뜨렸고, 갑자기 남학생이 손을 꺾고 얼굴을 밀치는 폭행을 했다"고 주장했다.

A 씨는 "남학생이 위협하며 휴대전화를 보여 달라고 했다. 성관계 장면을 무음 카메라로 촬영했는지 확인하려 했다"며 "그 남학생은 '여자 친구는 아무 잘못이 없으니 이번 일을 동아리원들에게 알리면 법적 대응을 할 것이다'로 했다"고 전했다. 또한, 그들을 회장 자격으로 동아리에서 탈퇴시킬 수 있으나 "기회를 줄 때 나가 달라고 부탁했다"고 말했다.

문제는 사건 후 더 커졌다. 동아리방에서 성관계를 한 커플이 A 씨에 대한 좋지 않은 소문들을 퍼뜨렸다. A 씨는 두 사람이 동아리에서 탈퇴하지 않으면 사건 내막을 알릴 것이라고 분노했다.

[사진=픽사베이. 기사 내용과 무관]

박정빈 기자 pjb@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