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검색닫기

나르샤 "♥황태경과 스킨십 대단하다. 확 불타" 금실 과시[노빠꾸탁재훈]

남편인 동갑내기 쇼핑몰 CEO 황태경과의 금실을 과시한 걸그룹 브라운아이드걸스 나르샤/유튜브 채널 '노빠꾸탁재훈' 영상 캡처

[마이데일리 = 고향미 기자] 걸그룹 브라운아이드걸스 나르샤가 남편인 동갑내기 쇼핑몰 CEO 황태경과의 금실을 과시했다.

지난달 30일 공개된 유튜브 채널 '노빠꾸탁재훈'에는 걸그룹 브라운아이드걸스 나르샤가 출연했다.

이날 공개된 영상에서 탁재훈은 나르샤가 자꾸 사족을 덧붙이자 "어쨌든 뭐 조사받으러 오셨으니까 묻는 말에만 대답해 달라. 그래야지 빨리 끝나. 저 길게 할 생각 없어. 길게 받아봐야 서로 피곤하다"고 나무랐다.

이에 나르샤는 "그게 아니라 제가 오랜만에 나오니까, 사실 좀 적적했거든. 사람을 만나서 대화를 하는 게 너무 행복해서 그래. 왜 말하면 안 돼?"라고 해명했다. 그러자 탁재훈은 "아니 집에서 그럼 남편분하고 뭐 안 해?"라고 물었고, 나르샤는 "아니 남편도 바쁘지"라고 답했다.

이를 들은 탁재훈은 "남편이 집에 들어올 거 아니야?"라고 고개를 갸우뚱 했고, 나르샤는 "시간이 달라. 남편이 제가 자는 시간에 들어오고 제가 나가는 시간에 자고 이러니까 리듬이 안 맞아"라고 설명했다.

이에 탁재훈은 "결혼 생활이야 그게?"라고 돌직구를 날렸고, 나르샤는 "그래도 이혼 안 하고 잘 살잖아 저는"이라고 복수했다. 그럼에도 탁재훈은 "당연히 그러니까, 서로 볼 일이 없으니까 이혼 안 하는 거지"라고 재차 돌직구를 날린 후 "보고 싶겠네?"라고 말했다.

탁재훈은 이어 신규진에게 "어떻게 생각해 신 형사?"라고 물었고, 신규진은 "저는 저의 로망과는 다른 결혼 생활인 것 같다"고 답했다.

신규진은 이어 나르샤에게 "형님이 들어오시면 나가신다고 그랬잖아? 그럼 그럴 때 잠깐이라도 마주치면 '어, 나 갔다 올게'라며 뽀뽀라도 쪽 하냐?"고 물었고, 나르샤는 "그럼. 제가 또 스킨십은 뭐 대단하지. 저희끼리는"이라고 답해 현장을 후끈하게 만들었다.

남편인 동갑내기 쇼핑몰 CEO 황태경과의 금실을 과시한 걸그룹 브라운아이드걸스 나르샤/유튜브 채널 '노빠꾸탁재훈' 영상 캡처

이를 들은 탁재훈과 신규진은 "대단하다고? 스킨십이 대단한 건 어떤 게?", 아니 잠깐 마주치면서", "잠깐 시간밖에 없을 텐데 한 4초?", "4초에 다 끝나냐?"라고 질문 폭탄을 퍼부었고, 나르샤는 "원래 사람이 반하는 순간이나 이러는 건 진짜 찰나잖아"라고 알렸다.

하지만 탁재훈은 "토끼... 토끼 스킨십을 하시네?", 신규진은 "약간 성냥 같은 사랑이네. 확 붙었다가"라고 또다시 돌직구를 날렸고, 나르샤는 "확 불타는!"이라고 인정해 웃음을 더했다.

한편, 나르샤는 지난 2016년 2년 열애 끝에 황태경과 결혼했다.

고향미 기자 catty1@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