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검색닫기

'기부천사' 이영애, 가자지구 교전 피해 어린이 구호성금 5천만원 쾌척

  • 0

배우 이영애 / 마이데일리

[마이데일리 = 양유진 기자] 배우 이영애가 선한 영향력을 전파했다.

21일 대한적십자사는 이영애가 가자지구에서의 무력 충돌로 큰 피해를 입은 어린이 긴급구호를 위해 성금 5천만 원을 기부했다고 밝혔다.

이영애는 “연일 들려오는 슬픈 소식에 마음이 아프다. 국경을 넘어 전쟁으로 가족을 잃고 고통스러운 참상을 겪고 있는 아이들을 위해 조금이라도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영애가 전달한 성금은 국제적십자운동을 통해 피해지역 아동 의료지원, 구호품 전달 등 구호활동에 사용될 예정이다.

20일 유엔인도주의업무조정국(UNOCHA)에 따르면, 지난달 7일 무력 충돌이 발생한 이래 이스라엘 측 사상자는 약 1,200명, 가자 지구 내 사망자는 11,078명으로 그 가운데 어린이가 4,506명, 사망자의 40.6%에 달한다. 사회 기반시설이 모두 붕괴되고, 계속되는 봉쇄와 제한적인 구호품 반입으로 생존에 필요한 기본적인 요소조차 부족한 상황에서 인명 피해는 더욱 커질 것으로 예상된다.

이영애는 지난 8월 미국 하와이주 마우이섬 산불 피해 이재민 구호활동을 위해 성금 5천만 원과 위로의 편지를 대한적십자사에 전달했다. 이 외에도 구룡마을 화재와 충청지역 수해, 코로나19 및 우크라이나 분쟁 피란민 구호 등 국내외 재난 상황에서 기부를 실천해왔으며, 소아암 환우 구급차 지원, 순직 군인 및 6.25 참전용사 자녀 교육비 지원 등 매년 다양한 분야에서 꾸준한 선행을 펼치고 있다. 

양유진 기자 youjinyang@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댓글 많은 뉴스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