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검색닫기

'알바레즈 멀티골' 맨시티, '황인범 챔스 데뷔' 즈베즈다에 3-1 역전승

[마이데일리 = 김종국 기자] 맨체스터 시티(이하 맨시티)가 올 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첫 경기를 역전승으로 장식했다.

맨시티는 20일 오전(한국시간) 영국 맨체스터 이티하드스타디움에서 열린 즈베즈다와의 2023-24시즌 UEFA 챔피언스리그 G조 1차전에서 3-1로 이겼다. 맨시티의 알바레즈는 이날 경기에서 멀티골을 기록하며 역전승을 이끌었다.

황인범은 이날 경기에서 즈베즈다의 미드필더로 선발 출전해 UEFA 챔피언스리그 데뷔전을 치렀다. 황인범은 후반 37분 교체되며 80분 남짓 활약했다.  

맨시티는 즈베즈다를 상대로 홀란드가 공격수로 나섰고 포든, 알바레즈, 베르나르도 실바가 공격을 이끌었다. 누네스와 로드리는 중원을 구성했고 고메즈, 아케, 디아스, 워커는 수비를 맡았다. 골문은 에데르송이 지켰다.

즈베즈다는 은디아예가 공격수로 출전했고 미트로비치, 이바니치, 부카리가 공격을 이끌었다. 황인범과 스타메니치는 허리진을 구축했고 로드리치, 드라고비치, 디가, 미야일로비치는 수비를 책임졌다. 골키퍼는 글레이저가 출전했다.

양팀의 맞대결에서 즈베즈다는 전반 45분 부라키가 선제골을 터트려 경기를 앞서 나갔다. 부카리는 팀 동료 이바니치의 침투패스와 함께 맨시티 수비 뒷공간을 돌파한 후 페널티에어리어 정면에서 오른발 슈팅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전반전을 뒤지며 마친 맨시티는 후반 2분 알바레즈가 도점골을 터트렸다. 알바레즈는 홀란드의 침투패스와 함께 페널티에어리어 오른쪽을 돌파한 후 오른발 슈팅으로 즈베즈다 골문을 갈랐다.

이후 맨시티는 후반 14분 알바레즈가 역전골을 성공시켰다. 페널티에어리어 왼쪽 외곽에서 얻은 프리킥 상황에서 알바레즈가 골문앞으로 오른발로 감아찬 볼을 즈베즈다 골키퍼 글레이저가 펀칭으로 걷어내려 했지만 글레이저의 손을 스친 볼은 골문안으로 들어갔다.

즈베즈다의 황인범은 후반 16분 페널티에어리어 정면에서 오른발 슈팅을 때렸지만 골키퍼 에데르송 정면으로 향했다. 맨시티는 후반 18분 홀란드가 페널티에어리어 왼쪽에서 타점 높은 헤더 슈팅을 시도했지만 골키퍼 글레이저가 막아낸 볼이 골포스트를 맞고 나왔다.

이후 맨시티는 후반 27분 로드리가 팀의 3번째 골을 터트려 점수차를 벌렸다. 로드리는 드리블 후 페널티에어리어 정면에서 오른발 슈팅으로 즈베즈다 골문 구석을 갈랐다. 맨시티는 이후에도 즈베즈다를 상대로 꾸준히 공격을 시도한 끝에 역전승으로 경기를 마쳤다.

[맨체스터 시티와 즈베즈다의 2023-24시즌 UEFA 챔피언스리그 경기장면. 사진 = 게티이미지코리아]

김종국 기자 calcio@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