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검색닫기

화예능

심현섭 "'개콘' 녹화 중 김준호가 바지 벗겨 900명 앞에서 하반신 노출"[금쪽상담소]

  • 0

개그맨 김준호 때문에 KBS2 '개그콘서트' 녹화 중 역대급 노출 사고가 있었다고 밝힌 개그맨 심현섭/채널A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 방송 캡처
개그맨 김준호 때문에 KBS2 '개그콘서트' 녹화 중 역대급 노출 사고가 있었다고 밝힌 개그맨 심현섭/채널A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 방송 캡처

[마이데일리 = 고향미 기자] 개그맨 심현섭이 개그맨 김준호 때문에 KBS2 '개그콘서트' 녹화 중 역대급 노출 사고가 있었다고 밝혔다.

심현섭은 19일 오후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채널A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이하 '금쪽 상담소')에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심현섭은 "인기 비결이 참을 수 없는 노출증 때문이라는 얘기가 있다"라는 정형돈의 물음에 "노출증이 자의가 있고 타의가 있는데, 자의는 뭐냐면 맹구 역할을 하며 '가슴이~ 가슴이~'라고 보여준 퍼포먼스다"라고 답했다.

심현섭은 이어 "타의는, 김준호 때문에 큰 사건이 있었다! 단군 신화 이후에 3위 안에 들어가는 사고래 그게. 그때 객석에 한 900명 정도 앉아있었는데 사고 직후 10~20초 동안 방청객의 '꺄아아악!!!!!' 괴성 소리가 지속됐다"고 운을 뗐다.

그러면서 "그날 맹구 역할을 하고 있었는데 뭔가 허전한 거야? 보니까 준호가 벗기고 내가 3초 동안 그대로 멈춰 있었다. 그리고 바지를 빨리 올려야 되는데 김준호를 째려봤다 내가. 그렇게 또 2초. 그래서 앞뒤로 5초를 노출한 거야"라고 아찔했던 당시를 회상한 심현섭.

그는 "그 다음날 게시판에 '와... 너무하네. 김준호 씨 실망이야' 이렇게 돼야 하는데 '심현섭 씨 실망이야' 이런 거야. 왜 나야...? 나는 당한 사람인데!"라며 "그래갖고 '개콘' 하면서 처음으로 피날레를 못 나갔다. 창피해가지고"라고 토로했다.

한편,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는 0세부터 100세까지! 다양한 고민을 함께 풀어가보는 국민 멘토 오은영의 전국민 멘탈 케어 프로그램이다.

고향미 기자 catty1@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