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검색닫기

'PSG가 음바페 붙잡은 이유 있었다'→시즌 첫 패배에도 PSG 유일 리그1 베스트11 선정

  • 0

[마이데일리 = 김종국 기자] 파리생제르망(PSG)이 올 시즌 초반 주춤한 모습을 보이고 있지만 음바페는 변함없이 맹활약을 펼치고 있다.

PSG는 지난 16일 프랑스 파리에서 열린 니스와의 2023-24시즌 프랑스 리그1 5라운드에서 난타전 끝에 2-3으로 패했다. PSG는 시즌 첫 패배를 당하며 2승2무1패(승점 8점)의 성적으로 리그 3위를 기록하게 됐다.

PSG는 니스와의 맞대결에서 음바페가 멀티골을 터트리는 맹활약을 펼쳤지만 패배로 경기를 마쳤다. 음바페는 니스전에서 전반 29분 하키미의 패스를 페널티에어리어 정면에서 오른발 슈팅으로 마무리하며 동점골을 터트렸다. 이후 음바페는 후반 42분 무아니의 크로스를 페널티에어리어에서 몸을 날려 오른발 발리 슈팅으로 마무리하며 만회골을 터트렸지만 PSG는 결국 패배로 경기를 마쳤다.

PSG는 니스를 상대로 홈경기에서 충격패를 당했지만 음바페는 PSG 선수 중 유일하게 유럽축구통계매체 소파스코어가 선정한 2023-24시즌 프랑스 리그1 5라운드 베스트11에 이름을 올렸다. 소파스코어는 2023-24시즌 프랑스 리그1 5라운드 베스트11에 음바페와 함께 골로빈, 클라우스, 카마라 등을 선정했다. PSG는 니스에 패했지만 음바페는 맹활약을 인정받았다.

음바페는 올 시즌 프랑스 리그1에서 7골을 터트려 리그 득점 선두를 질주했다. 올 시즌을 앞두고 PSG와의 재계약을 거부했던 음바페는 프리시즌 아시아투어 명단에서 제외되는 등 전력외 선수로 분류되기도 했지만 프랑스 리그1 4경기에서 7골을 터트리는 폭발적인 활약을 펼치고 있다.

PSG의 니스전 충격패 이후 프랑스 매체 르피가로 등은 'PSG는 카타르 스포츠인 베스트먼트(QSI)에 인수된 이후 최악의 시즌을 보내고 있다. PSG가 리그1 초반 5경기에서 승점 8점을 기록한 것은 2010년 이후 처음'이라고 비난하기도 했지만 음바페는 변함없는 득점력을 과시했다.

PSG는 오는 21일 도르트문트를 상대로 2023-24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F조 1차전을 치른다. 이강인은 PSG가 치른 올 시즌 리그1 초반 2경기에 모두 선발 출전했지만 이후 허벅지 부상으로 인해 소속팀 경기에 결장했다. 이강인은 니스전을 앞두고 팀 훈련에 복귀했지만 니스전 엔트리에 제외되며 결장했다. 아시안게임에 출전하는 이강인은 도르트문트전을 마친 후 황선홍 감독이 이끄는 아시안게임 대표팀에 합류한다.

[PSG의 음바페와 이강인. 사진 = 소파스코어/PSG/게티이미지코리아]

김종국 기자 calcio@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댓글 많은 뉴스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