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검색닫기

"韓 아나운서 사진, 해외 로맨스 스캠에 많이 도용당하고 있다"[프리한닥터]

  • 0

tvN '프리한 닥터' 방송 캡처

[마이데일리 = 고향미 기자] 한국 아나운서들의 사진이 해외(아시아) 로맨스 스캠(Romance Scam. SNS로 호감을 표시하며 신뢰 형성 후 금전을 요구하는 사기수법)에 많이 도용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18일 오전 방송된 케이블채널 tvN '프리한 닥터'의 '프리한 스타' 코너는 '막장 이혼 배틀' 특집으로 꾸며졌다.

이날 방송에서 박지훈 변호사는 로맨스 스캠 사연을 공개했다. 이에 연예부기자는 "실제 한국 연예인을 사칭해서 한국인들에게 DM을 보내는 경우도 있다"고 입을 열었다.

이어 "저 같은 경우는 키아누 리브스 얼굴로 DM이 왔다. 그래서 너무 놀라가지고 '내가 한국 기자인 거 알고 보냈나?'이러면서 들어갔는데 팔로우 수가 너무 적은 거야. 그래서 사기 계정인 걸 알았는데, 그런데도 팔로우가 있는 걸 보고 '속는 사람들이 있구나' 이 생각을 했었다"고 털어놔 놀라움을 자아냈다.

이에 다른 연예부기자는 "그래서 꼭 드리고 싶은 얘기가 있다. 이제 로맨스 스캠이 미군을 사칭한다는 것이 너무 많이 알려져서 더는 군인 버전을 쓰지 않는다"며 "로맨스 스캠이 아시아 여성들을 상대로 많이 하는데 아나운서 사진들을 많이 쓴다. 그래서 저 오상진 아나운서 등 다른 아나운서 가짜 계정들 진짜 많이 봤다"고 알려 놀라움을 더했다.

그러자 김소영은 "저도 많이 봤다"고 알렸고, 연예부기자는 이어 "그 사진을 걸고 다른 나라의 아시아 여자들한테 로맨스 스캠 시도를 한다. 그거 진짜 조심하셔야 한다"고 당부했다.

이를 들은 오상진은 "실제로 제 주변에 한석준 아나운서가 사진 도용을 당했다. 그 형을 사칭하는 로맨스 스캠 계정이 있었다"고 밝혔고, 연예부기자는 "그분 맨날 저한테 팔로우 건다"고 토로해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한편, '프리한 닥터'는 각 분야의 닥터들과 함께 삶에 필요한 모든 노하우를 알아보는 인생에 필요한 모든 처방이 담긴 프로그램이다.

고향미 기자 catty1@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댓글 많은 뉴스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