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검색닫기

해외야구

4.2이닝 무실점→승리 앞두고 강판…류현진은 덤덤했다!

  • 0

류현진, 18일 보스턴전 4.2이닝 무실점 호투
토론토 3-2 승리 견인 "교체, 아쉽지 않다"

[마이데일리 = 심재희 기자] 승리투수 요건이 만들어지는 5회. 아웃카운트 하나만 더 잡으면 승리를 바라볼 수 있는 상황. 하지만 팀을 위해 마운드에서 내려와야 했다. 결과적으로 팀은 이겼으나 선발 투수로 나선 그는 승리를 추가하지 못했다. 그래도 아쉽지 않다. 지금 시점에서 가장 중요한 팀 승리를 위해 전력 투구를 했기 때문이다.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토론토 블루제이스의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36)이 18일(한국 시각) 보스턴 레드삭스와 홈 경기에 선발 등판했다. 여러 차례 실점 위기를 맞았다. 2회와 3회 연속해서 무사 2, 3루에 몰렸고, 4회에도 1사 1, 3루 상황에 처했다. 그러나 실점하지 않았다. 혀를 내두르게 하는 위기 관리 능력을 발휘했다.

토론토가 1-0으로 앞선 5회초에도 힘든 순간을 맞았다. 1사 후 안타, 2사 후 볼넷을 내주면서 2아웃 주자 1, 2루의 위기에 또 놓였다. 앞서 세 차례 위기를 잘 넘겼으나 이번에는 기회가 주어지지 않았다. 구원투수 이미 가르시아에게 공을 넘겨줬다. 다행히 가르시아가 후속 타자를 막아내며 류현진은 자책점을 기록하지 않았다.

아웃 카운트 하나만 더 잡았으면 승리투수 요건을 갖출 수 있었다. 하지만 교체에 대해 전혀 아쉬워하지 않았다. 류현진은 경기 후 인터뷰에서 "포스티시즌 진출을 위해 팀에 매 경기가 매우 중요하다. 그런 부분은(선수 교체 타이밍은) 선수들이 받아들여야 한다. 벤치의 판단을 믿어야 한다"고 말했다. 

오히려 승리를 놓친 부분보다 경기력에 대한 진단을 내놓았다. "상대 타자들의 타구글 약하게 만들려고 노력했다"며 "남은 경기에는 더 집중해서 팀이 이길 수 있게 하겠다"고 강조했다. 승리를 놓친 부분에 대한 생각은 바로 접고 경기력을 분석해 다음 등판으로 시선을 옮기는 성숙한 자세를 취했다.

토론토는 이날 류현진이 교체된 후 5회말 한 점을 더 뽑았다. 하지만 7회와 9회 1실점씩 하면서 동점을 허용했다. 결과적으로 류현진이 5이닝을 소화했어도 승리가 날아갈 뻔했다. 다행히 9회말 마지막 공격에서 끝내기 승리를 만들었다. 어찌 보면 류현진의 생각이 딱 맞다. 어차피 지나간 건 지나간 것일 뿐이다. 

[류현진.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심재희 기자 kkamanom@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