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검색닫기

야구

시즌 첫 승에도 걱정 가득…KIA 김종국 감독 "김도영의 부상이 안타깝다" [MD인천]

  • 0

[마이데일리 = 인천 김건호 기자] KIA 타이거즈 김종국 감독은 시즌 첫 승에도 마냥 기뻐할 수 없었다.

KIA는 2일 인천 SSG랜더스필드에서 열린 2023 신한은행 SOL KBO리그 SSG 랜더스와의 맞대결에서 9-5로 승리했다. 전날 패배를 설욕하며 개막시리즈를 마쳤다.

KIA 선발 이의리는 5이닝 3실점(1자책) 3피안타 6사사구 3삼진을 기록하며 시즌 첫 승을 챙겼다. 이어 올라온 이준영(⅔이닝)-전상현(1⅓이닝)-김대유(1이닝 1실점)-정해영(1이닝 1실점)이 이의리의 승리를 지켰다.

경기 후 김종국 감독은 "이의리의 투구 밸런스가 다소 불안정했다. 어려운 투구를 했다. 그래도 5이닝을 책임져주면서 선발투수 역할을 잘 해줬다"며 "경기를 치를수록 제구가 안정될 것으로 기대한다. 이의리가 내려간 이후 올라온 불펜투수들이 최소 실점으로 상대 타선을 잘 막아줬다"고 말했다.

타선에서는 변우혁이 이적 후 첫 타석에서 1점 홈런을 터뜨렸다. 황대인과 최형우는 2타점을 기록했다. 박찬호는 5타수 2안타 1타점 2득점, 소크라테스 브리토는 4타수 1안타 1타점을 기록했다.

김종국 감독은 "오늘 경기는 타자들의 집중력이 돋보였다. 승리를 하겠다는 의지가 느껴졌다. 좋은 흐름을 계속 이어가길 바란다"고 전했다.

하지만 김도영의 부상 때문에 걱정도 크다. 김도영은 3타수 3안타 1타점 1득점으로 활약했지만, 주루 중 3루 베이스를 밟다가 발목을 접질렸다. 병원 검사 결과 왼쪽 다섯 번째 중족골 골절 진단을 받았다. 김도영은 내일 서울에서 정밀 검사를 받을 예정이다.

김종국 감독은 "김도영의 부상이 안타깝다. 내일 정밀 검진을 받은 뒤 최종 상태를 알 수 있을 것 같다"고 했다.

끝으로 김 감독은 "개막시리즈 기간 많은 팬분이 찾아와 응원해준 덕분에 오늘 경기에서 승리할 수 있었다.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전했다.

[KIA 2루주자 김도영이 2일 오후 인천 SSG랜더스필드에서 진행된 '2023 신한은행 SOL KBO리그' KIA 타이거즈와 SSG 랜더스의 경기 4회초 2사 만루서 황대인의 2타점 적시타 때 홈을 밟은 뒤 발목을 잡고 쓰러진 뒤 더그아웃으로 들어오자 김종국 감독이 걱정하고 있다. 사진 = 인천 유진형 기자 zolong@mydaily.co.kr]

김건호 기자 rjsgh2233@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