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검색닫기

다나카, 호랑이 문신 진짜였어? 호스트 애교에 강남 母 '질색' ('강나미')[종합]

[마이데일리 = 오윤주 기자] 가수 강남과 '유튜브 대세' 다나카(개그맨 김경욱)가 만났다.

22일 유튜브 채널 '동네친구 강나미'에는 '엄마 마음마저 훔치러 온 일본인 친구 다나카'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영상에서 강남은 어머니와 함께 다나카를 위한 한식상을 준비했다.

강남은 어머니에게 다나카가 일본인이라고 소개했다. 이날 다나카는 '고춧가루를 날려'부터 '음식이 맛있어지는 주문'까지, 시그니처 개그를 선보여 눈길을 끌었다.

강남은 '꽃'을 '꼬츠'로 발음하는 다나카를 지적하며 "한국에서 그렇게 발음하면 큰일난다"고 경고했다. 그러면서도 어려운 한국어 발음에 공감하며 "나도 아직 'ㅓ'와 'ㅗ' 다르게 발음이 안 된다. 그래서 '새우좃', '명란좃'이라고 한다"라고 밝혔다.

이에 다나카는 "내가 많이 써먹을게. 고마워. 개그 소재가 떨어졌었어"라고 해 웃음을 안겼다.

강남은 다나카의 팔 호랑이 문신을 보고 놀라기도 했다. "가짜인 줄 알았다"는 강남에게 다나카는 "진짜다. 나도 진짜고"라고 답했다.

강남은 어머니에게 "다나카가 무슨 일을 할 것 같냐"고 물었다. 강남의 어머니는 패션계라고 추측했지만, 다나카는 호스트 콘셉트를 유지하며 "일본에서 아버지도 호스트다. 일본은 장인 정신이라 가업이다"라고 전했다.

다나카는 강남의 어머니를 위해 느끼한 세레나데를 부르는가 하면 물이 든 컵에 '맛있어져라' 주문을 걸었다. 질색하던 강남 어머니는 "솔직하게 얘기하겠다. 여자들은 다 도망간다. 남자다운 사람을 좋아하지 이렇게 까불면 (안 좋아한다)"라며 "여태까지 우리 집 온 손님 중에 제일 힘들다. 실례지만 우리 강남이 닮은 사람 나오면 나를 안 불렀으면 좋겠다"고 덧붙여 폭소를 유발했다.

[사진 = 유튜브 채널 '동네친구 강나미']

오윤주 기자 sope@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