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검색닫기

유재석의 민망함, 재치로 품은 지석진 [SBS 연예대상]

  • 0

[마이데일리 = 오윤주 기자] 'SBS 연예대상' 방송인 유재석과 지석진의 동료애가 대상의 품격을 살렸다.

17일 오후 '2022 SBS 연예대상'이 탁재훈, 장도연, 이현이의 진행 속에 생방송으로 열렸다. 대상 후보에는 신동엽, 유재석, 지석진, 김종국, 탁재훈, 이상민 6인이 올라 박빙 대결을 펼쳤다.

유재석은 대상을 수상하며 통산 19번째 대상이라는 대기록을 세우게 됐다. 하지만 이름이 호명된 유재석은 기쁨 보다 당황스러움이 역력한 표정이었다.

그도 그럴 것이 이날 SBS 연예대상은 지석진과 탁재훈의 경쟁 구도로 흘러갔다. 후보였던 이상민이 명예사원상을 받았고, 유재석과 김종국은 올해의 커플상을, 탁재훈은 프로듀서상을 받으며 사실상 대상에서 제외되는 분위기였다. 유재석 역시 "상을 받으면 느낌이 올 때가 있는데 오늘은 전혀"라며 수상을 쉽게 믿지 못했다.

유재석은 "이렇게 되니 석진이 형과 재훈이 형, 다른 분들께 너무 죄송해서 뭐라고 얘기를 드려야 할지 모르겠다. 제가 받고 자꾸 뭐라고 하는 게 죄송하다. 모든 가질 수 있는 영광을 석진이 형에게 드리고 싶다"라며 미안해했다.

이어 "미안해서 어떡해. 형 미안해요"라며 지석진을 바라봤다. 지석진은 손사래를 치며 마이크를 들었다.

지석진은 "굉장히 이기적으로 보여요. 너무 너무 잘나 보이니까 그냥 즐기세요"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유재석이 대상의 기쁨을 누릴 수 있도록 배려한 입담이었다.

지석진이 받기를 기도했다는 유재석은 "형이 진심으로 축하해줄 거라는 걸 누구보다 안다. 이름이 호명됐을 때 죄송하다고 했더니 형이 제 귀에 대고 욕했다"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런닝맨'이 장수 버라이어티이지만 해결해야 할 숙제들이 있는 한 해 한 해다. 많은 분께 사랑받은 만큼 그 이상의 웃음 드리도록 멤버들과, 제작진과 노력하겠다'며 '유느님'다운 소감으로 끝맺었다.

[사진 = SBS 방송화면 캡처]

오윤주 기자 sope@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댓글 많은 뉴스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