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검색닫기

[MD인터뷰③] 이제훈 "한석규·김혜수 선배 보며 주연배우 자세 배워"

  • 0

[마이데일리 = 김나라 기자] 배우 이제훈이 한석규, 김혜수 등 선배들의 따뜻한 마음에 감사의 뜻을 표했다.

이제훈은 최근 진행된 마이데일리와의 인터뷰에서 "후배 배우들에게 따뜻한 선배가 되고 싶다"라며 "나 역시 그동안 선배들에게 매우 많은 도움을 받았다. 돌발 상황에 어쩔 줄 몰라 헤맸었을 땐 안심시켜주고, 늘 조언을 아끼지 않고 해주셨다"라고 말했다.

자신의 신인 시절을 돌아보며 선배들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이제훈은 "영화 '고지전' 찍을 때 완전 신인이었는데 신하균 선배가 날 굉장히 챙겨줬다. 까마득한 대선배님인데도 친형처럼 다가오셨다. 전쟁 영화이다 보니까 어려움이 많았는데 큰 힘을 얻었었다"라고 밝혔다.

영화 '파파로티', 드라마 '비밀의 문'에서 호흡을 맞춘 한석규에 대해서는 "배우의 아우라가 풍기는 힘을 알게 됐다"라며 "책임감을 배웠다"라고 이야기했다.

드라마 '시그널'로 뭉쳤던 김혜수도 언급했다. 이제훈은 "'시그널'로 처음 뵙는 거였는데 김혜수 선배의 분위기에 나도 모르게 빠져들었다"라고 말했다.

이제훈은 "선배들을 보면서 나도 저런 배우가 돼야 할 텐데를 느꼈다. 작품은 같이 만들어 가는 것으로, 연기를 혼자 할 수 없다는 걸 깨닫게 해줬다. 주연 배우로서 자세를 배웠다"라며 "안 되는 어려운 신도 되게 만드는 미라클 같은 순간들을 봤다"라고 얘기했다.

[사진 = 리틀빅픽처스]

김나라 기자 kimcountry@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댓글 많은 뉴스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