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중기, 허위 제보 의혹에 위기?…신현빈에 뒤통수 맞나 ('재벌집 막내아들')[종합]

강다윤 기자 / 22-12-09 23:58
[마이데일리 = 강다윤 기자] 진도준(송중기)이 진화영(김신록)과 제대로 맞붙었다.

9일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JTBC '재벌집 막내아들'(극본김태희 장은재 연출 정대윤 김상호)에서는 진화영을 끌어내리려는 진도준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진화영은 주식 투자에 실패해 공금 1400억 원을 잃었다. 이에 진도준은 서민영(신현빈)을 만나 진화영의 공금 횡령 의혹을 수사해달라고 요청했다.

서민영은 이를 받아들여 수사를 시작했다. 진화영은 오세현(박혁권)과 진도준은 물론 남편 최창제(김도현)에게도 외면당했다. 뒤늦게 진도준의 계략임을 알아챈 진화영은 진양철(이성민)에게 달려갔다. 그러나 진양철은 진화영을 받아주지 않았다.



궁지에 몰린 진화영을 구해준 것은 모현민(박지현)이었다. 진화영은 자신이 진도준의 사기적 부정거래 피해자라고 주장했다. 진도준이 서민영을 이용, 순양 백화점을 뺏기 위해 허위 사실을 제보했다는 것.

결국 서민영은 진도준에게 "공금 횡령이 의심되는 정황은 분명 있었지만 사실로 입증해내지 못했다. 순양가 사람들을 상대하기엔 아직 내가 한참 모자란가 보다"며 자신에게 제보한 이유를 물었다. 진도준은 "서민영, 앞으로 좋은 검사가 될 거다. 재벌들은 무서워하고 권력자들은 어려워하는 꽤 괜찮은 검사. 그런 서민영 검사를 내가 아니까"라고 답했다.

이후 진도준은 진화영을 찾아가 순양 백화점을 넘겨줄 것을 요구했다. 진화영이 이를 거절하자 진도준은 "스스로 내려오실 수는 없을 거다. 본인 힘으로 올라간 자리가 아니니까"라고 경고했다.

이어 진도준은 미라클이 순양 백화점의 대주주인 점을 이용해 이사회를 개최, 진화영 대표이사의 해임을 요구했다. 이에 진화영은 차명계좌로 비자금을 조성하고 백화점 입점 업자들과 계약서를 조율한 것이 자신의 수족 임상무임을 주장했다. 그러나 임상무는 진화영의 지시사항을 모두 녹음해두고 있었다.

이사회 당일. 진도준의 편에 서기로 했던 임상무는 이사회에 참석하지 못했다. 이에 진화영은 "나를 둘러싼 공금 횡령 의혹의 진실은 허위 제보다. 이미 그 허위제보에 대해 서울중앙지검에서 내사에 들어갔다"고 큰소리를 쳤다.

그리고 때마침 등장한 서민영은 진화영의 곁에 서 "허위제보를 입증할 증거를 확보했다"고 말했다. 이를 들은 진화영은 자신만만하게 미소 지었고 자리에서 일어난 진도준은 서민영과 눈을 마주쳤다.

[사진 = JBTC '재벌집 막내아들' 방송 캡처]
강다윤 기자 k_yo_on@mydaily.co.kr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마이데일리 HOT 랭킹
종합
연예
스포츠
마이데일리 TOP NEWS

'사생활 논란→복귀' 김정현 "새 마음으로 열심히 하겠

'美 이민 고민' 샘 해밍턴, 비자도 다 받아놨다더니…

진태현♥박시은, 지나가는 아이에 인사하다 눈물…"계속

이찬원, 영탁에 냅다 절을? "내가 너한테 세배 받을

▲ TOP

Copyright (C) 2015 My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