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날두 "한국은 장점 보유한 팀, 정말 이기고 싶었다"

김종국 기자 / 22-12-04 06:07
[마이데일리 = 김종국 기자] 한국을 상대로 선발 출전한 호날두가 한국전 패배가 교훈이 될 수 있다는 뜻을 나타냈다.

한국은 3일 오전(한국시간) 카타르 도하에서 열린 포르투갈과의 2022 카타르월드컵 H조 3차전에서 극적인 2-1 역전승을 거뒀다. 한국은 경기 시작 5분 만에 포르투갈의 호르타에게 선제골을 허용했지만 이후 전반 27분 김영권의 동점골에 이어 후반전 추가시간 황희찬의 결승골에 힘입어 극적인 역전승에 성공했다. 한국은 조별리그에서 1승1무1패를 기록한 가운데 우루과이에 다득점에서 앞서며 극적으로 16강에 진출했다.

호날두는 한국전에 포르투갈의 최전방 공격수로 선발 출전했지만 무기력한 경기력을 드러내며 후반 19분 교체됐다. 특히 전반 26분 김영권의 동점골 상황에서 이강인의 코너킥 크로스가 호날두의 등에 맞고 골문앞으로 연결됐고 이것을 김영권이 왼발 슈팅으로 마무리해 득점에 성공했다. 호날두는 실점 빌미를 제공한데 이어 전반 29분과 전반 41분 페널티에어리어 노마크 슈팅 상황에선 모두 득점에 실패해 결정적인 득점 기회를 놓치기도 했다. 이미 16강행을 조기 확정한 포르투갈은 로테이션을 가동한 한국전에서 패했지만 조 1위로 16강에 진출했다.



호날두는 포르투갈 매체 노치시아르 아우 미누투를 통해 한국전 소감을 전했다. 호날두는 "우리는 단합하고 자신감을 가져야 한다. 우리는 다음 단계의 경기를 치러야 한다"며 16강전에 대한 의욕을 드러냈다.

한국전 패배에 대해선 "패배는 중요하다. 누구도 패하는 것을 좋아하지 않는다. 우리는 16강행을 확정했고 작은 기적이 있을 것이라는 것을 알고 있었다"며 "우리는 정말 이기고 싶었지만 그러지 못했다. 한국은 장점이 있다. 우리는 이 교훈에서 배워야한다. 경기를 잘하지 못하면 패한다. 우리는 배워야 한다. 다음 경기는 이겨야 하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호날두는 가나와의 이번 대회 첫 경기에서 페널티킥 골을 터트려 월드컵 본선 5회 연속 득점에 성공했다. 호날두는 A매치 통산 194경기에 출전해 118골을 터트리는 활약을 이어가고 있지만 한국전에선 전성기에 못 미치는 경기력과 함께 골문앞에서 탐욕스런 모습을 보였다.

[사진 = 게티이미지코리아]
김종국 기자 calcio@mydaily.co.kr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마이데일리 HOT 랭킹
종합
연예
스포츠
마이데일리 TOP NEWS

현아X던 , 재결합 의심받을 만도…쿨하지만 뜨거운 응

임수향 "MBC 드라마서 주연만 5번, 'MBC의 딸'

'법쩐' 측 "자문가 권리 침해? 계약 체결 후 자문료

모모랜드, 멤버 전원 MLD엔터와 전속계약 종료 [공

▲ TOP

Copyright (C) 2015 My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