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누드사진을 직원에게 보여줬다고?” 킴 카다시안, 카녜이 웨스트에 분노 “역겹다”[해외이슈](종합)

곽명동 기자 / 22-11-27 06:04
[마이데일리 = 곽명동 기자]킴 카다시안(42)이 자신의 누드 사진을 직원들에게 보여준 전 남편 카녜이 웨스트(45)에 분노를 표출했다.

한 소식통은 25일(현지시간) US위클리에 “카다시안은 직원들이 어떤 사진을 봤는지 알고 싶어한다”면서 “역겹고, 모욕과 공포를 느낀다”고 전했다.

이어 “이번 스캔들은 카녜이에 대한 또 다른 폭탄이다”라고 말했다.

앞서 지난 22일 롤링스톤에 따르면, 한 젊은 직원은 2018년 취업면접에서 웨스트가 카다시안의 누드 사진을 보여주었다고 밝혔다.

또 다른 직원 역시 웨스트가 크리에이티브 팀에 카다시안의 노골적인 비디오를 보여주었다고 전했다.



이들은 “웨스트가 명백한 이미지를 보여주거나 사적으로 유지되어야 할 상황에 대해 이야기하는 것을 두려워하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익명의 한 직원은 “그것은 매우 노출적이고 개인적인 사진이었다”면서 “나는 아무런 반응을 하지 않았다”고 답했다.

카다시안과 웨스트는 슬하에 4명의 자녀를 두고 있으며, 현재 재산분할 등 이혼소송이 마무리 단계에 접어든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웨스트는 반유대주의 발언으로 아디다스 등 유명 브랜드와의 계약이 끊기는 등 사면초가에 몰렸다.

앞서 웨스트는 지난달 8일 트위터에 "유대인들에게 '데스콘 3'(death con 3)를 가할 것"이라는 글을 올렸다. 미군 방어준비태세를 가리키는 '데프콘'(DEFCON)에 빗대 '죽음'(death)을 표현, 혐오감을 드러낸 발언으로 해석돼 파문이 일었다.

그는 최근엔 2024년 미국 대선 출마를 선언하며 정치적 행보에 나서 주목을 끌고 있다.

[사진 = 게티이미지코리아]

곽명동 기자 entheos@mydaily.co.kr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마이데일리 HOT 랭킹
종합
연예
스포츠
마이데일리 TOP NEWS

'사생활 논란→복귀' 김정현 "새 마음으로 열심히 하겠

'美 이민 고민' 샘 해밍턴, 비자도 다 받아놨다더니…

진태현♥박시은, 지나가는 아이에 인사하다 눈물…"계속

이찬원, 영탁에 냅다 절을? "내가 너한테 세배 받을

▲ TOP

Copyright (C) 2015 My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