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지아 가슴에 피멍이?…박연수 "괴물들 상대하려면 나도 괴물 돼야"

강다윤 기자 / 22-10-03 10:50
[마이데일리 = 강다윤 기자] 배우 박연수(43)가 딸 송지아(15) 양이 당한 일에 분노를 터트렸다.

3일 박연수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너무나 가슴 아프지만 웃을래요. 이것 또한 우리 인생 이니깐요"라며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그는 "호주 촬영 뒤 '나 호주 와서 골프 하면 안 돼'라고 물어보는 게 그냥 거기에 환경이 좋아서 그런지 알았는데 아무도 날 몰라보니 좋고 색안경 끼고 자기를 안 보니 좋다고… 그냥 거기서는 난 평범한 16살 여자 아이일 뿐이니깐…"라고 전했다.


이어 "골프 치다가 화가 나도 예의 있게 웃으라 가르쳤고 더 겸손하고 항상 주위 사람들 챙기고 예의를 다하라 가르쳤는데 조용히 살고 싶은 우리 딸은 남들은 웃게 해 주고 가슴에 피멍만 들었네요"라며 속상한 마음을 드러냈다.

박연수는 "할 일 없는 부모들이 우리를 상상도 못 할 말들로 씹어대도 우리는 우리만에 길을 열심히 걸어왔습니다. 무시하면 된다고 생각했습니다. 똑같은 사람 되고 싶지 않으니깐요"라며 "정작 묻고 싶습니다. 너희들은 얼마나 예의 바르고 훌륭한 인품을 지녔니? 우리랑 대화 한번 해봤니?"라고 분노를 터트렸다.

그러면서 "이번에는 3년 만에 처음 당한 일이라 그냥 넘어갔지만 다음은 절대 그냥 안 넘어가요. 괴물들을 상대하려면 나도 괴물이 되어야 한다는 걸 이번에 똑똑히 배우고 왔으니깐요"라고 강조했다.

끝으로 박연수는 "내가 너희는 확실히 지켜봐 줄게. 시합할 때마다 다들 지켜보라고 있는 힘껏 알려볼게. 부정한 행동을 보면 그 자리에서 경기위원을 불러. 그건 시합 상식이야!!! 경기장 다 떠난 뒤에 부르지 말고!!!!!"라고 경고했다.

박연수는 지난 2006년 전 국가대표 축구선수 송종국(45)과 결혼했으나 2015년 이혼했다. 슬하에 딸 송지아 양, 아들 송지욱(14) 군을 두고 있다. 맏딸 송지아 양은 현재 주니어 골프 선수로 활약 중이다.

[사진 = 박연수 인스타그램]
강다윤 기자 k_yo_on@mydaily.co.kr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마이데일리 HOT 랭킹
종합
연예
스포츠
마이데일리 TOP NEWS

"당신은 비현실적"…제니, 쏙 들어간 허리라인 '얼마나

제시, 캄보디아에서도 가슴 활짝 연 파격패션…괜찮은 거

'미스어스 우승' 최미나수 "자랑스러운 한국인, 앞장서

'슈룹' 김해숙 폭주…강찬희, 함정 빠져 친부 김재범

▲ TOP

Copyright (C) 2015 My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