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테와 싸운 투헬, 경기 후 기자회견장서 근육 자랑…콘테는 SNS 저격

김종국 기자 / 22-08-15 19:08
[마이데일리 = 김종국 기자] 토트넘의 콘테 감독과 첼시의 투헬 감독이 난투극에 가까운 몸싸움을 펼쳤다.

토트넘은 15일 오전(한국시간) 영국 런던 스템포드브리지에서 열린 2022-23시즌 프리미어리그 2라운드에서 2-2로 비겼다. 양팀은 치열한 난타전을 펼친 끝에 토트넘은 후반전 추가시간 터진 케인의 극적인 헤딩골과 함께 무승부를 기록했다.

토트넘의 콘테 감독과 첼시의 투헬 감독은 이날 경기 후반 23분 토트넘 호이비에르의 동점골 이후 한차례 충돌했다. 호이비에르의 득점 후 필드위에 있던 토트넘 선수들을 향해 포효한 콘테 감독의 바로 옆에 투헬 감독이 있었고 이를 참지 못한 투헬 감독이 콘테 감독을 밀치며 양팀 감독 간의 몸싸움이 펼쳐졌다. 양팀 코치진과 관계자들이 달려들어 뜯어 놓을 만큼 거친 신경전이 펼쳐졌다. 주심은 콘테 감독과 투헬 감독에게 나란히 경고를 줬다.



이후에도 신경전은 이어졌다. 후반 32분 첼시 제임스의 득점 이후 투헬 감독은 토트넘 벤치 앞을 가로질러 질주하며 득점에 대한 기쁨을 나타냈다.

경기 종료 직후에 또 한번 충돌이 발생했다. 투헬 감독과 콘테 감독은 서로를 마주치며 지나치는 동안 무표정한 모습으로 악수를 나눴지만 곧 투헬 감독이 콘테 감독을 강하게 잡아당겼고 다시 한번 몸싸움이 펼쳐졌다. 양팀 선수단이 몰려들어 두감독을 떼어 놓아야 할 만큼 거친 싸움이 펼쳐졌다. 결국 콘테 감독과 투헬 감독은 레드카드를 받으며 경기를 마쳤다.

양팀 감독은 경기가 끝난 후에도 분을 참지 못하는 모습을 보였다. 콘테 감독은 자신이 SNS를 통해 투헬 감독이 제임스의 득점 후 자신의 앞을 질주하는 사진을 올리며 '내가 보지 못한 것이 행운이었다. 내가 봤다면 넘어뜨렸을 것'이라며 분노를 나타냈다.

투헬 감독은 콘테 감독과 충돌한 후 참석한 기자회견에서 자신의 팔을 들어 올리며 근육을 자랑하기도 했다. 투헬 감독은 경기 종료 후 콘테 감독과 악수를 나누는 상황에서 몸싸움을 펼친 것에 대해 "악수를 나눌 때 서로 눈을 마주쳐야 한다고 생각한다. 콘테 감독은 다른 생각을 가진 것 같았다"는 뜻을 나타냈다.

[첼시의 투헬 감독과 토트넘의 콘테 감독. 사진 = AFPBBNews]
김종국 기자 calcio@mydaily.co.kr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마이데일리 HOT 랭킹
종합
연예
스포츠
마이데일리 TOP NEWS

'소유진♥' 백종원, 저것도 도전한다고?…"아직 하고픈

'이규혁♥' 손담비, 새댁의 럭셔리 라이프 실패 "비와

'태국 재벌♥' 신주아, 43kg 사모님도 똑같네 "

마마무 화사, 신곡 '일낼라' 개인 티저 공개…본투비

▲ TOP

Copyright (C) 2015 My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