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 연인의 외모 지적, 트라우마"…정색한 성유리 "너무 싫다" ('이별도 리콜이 되나요')

김나라 기자 / 22-08-15 16:17
[마이데일리 = 김나라 기자] '이별도 리콜이 되나요?'에서 배우 성유리가 외모를 지적하는 연인에 대한 생각을 밝힌다.

오늘(15일) 밤 방송되는 KBS 2TV '이별도 리콜이 되나요?' 6회에서는 '내 연인의 불편한 지인'이라는 제목으로 도착한 리콜녀의 사연이 공개된다.

카페 아르바이트를 하던 리콜녀는 카페 사장님의 지인인 X와 첫 만남을 가진 후 오빠와 동생 사이로 우물쭈물 2년이라는 시간을 보낸다. 그러다가 아플 때 챙겨 준 리콜녀에게 감동한 X의 고백으로 두 사람은 연인으로 발전한다.

현재 필라테스 강사인 리콜녀는 몇 년 전까지만 해도 통통한 외모에 대한 콤플렉스가 많았었다고. 리콜녀는 "예전에 만나던 사람은 내 외모에 대한 지적을 했다. 그래서 트라우마로 남았었다"라고 회상한다.



리콜녀의 말에 성유리는 "외모 지적을 왜 하냐. 너무 싫다"라고 정색했다. 장영란도 "왜 지적질을 하냐. 저는 외모 지적을 하는 것을 제일 싫어한다"라고 리콜녀를 대신해 분노한다.

이어 리콜녀는 "X는 있는 그대로의 저를 좋아해 줬다. 저를 바꾸려고 하지 않았다. 또 무슨 일이 있으면 이성적인 판단 대신에 언제나 내 편을 들어줬다. '이렇게 좋은 사람도 있구나'라는 것을 느꼈다"라면서 X에 대해 칭찬한다.

아무런 문제가 없어 보이는 리콜녀와 X의 관계. 하지만 무례한 발언을 한 X의 지인으로 인해 다툼이 생기고, 그 다툼이 두 사람을 이별하게 만든다.

리콜녀와 X의 이별 사연에 장영란은 "서로 사랑하지 않아서 헤어진 것이 아니라, 지인 때문에 헤어졌다는 것이 제일 억울하다"라며 안타까워한다.

리콜녀와 X가 헤어지게 된 결정적인 사건은 과연 무엇일지, 또 모두를 경악하게 만든 X의 지인이 벌인 만행은 무엇일지 본 방송에 대한 궁금증을 한껏 끌어올린다.

진솔하고 절실한 리콜남과 리콜녀의 지극히 현실적인 사랑, 이별, 재회를 보여주는 러브 리얼리티 '이별도 리콜이 되나요?'는 15일 저녁 8시 30분에 전파를 탄다.

[사진 = KBS 2TV '이별도 리콜이 되나요?']
김나라 기자 kimcountry@mydaily.co.kr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마이데일리 HOT 랭킹
종합
연예
스포츠
마이데일리 TOP NEWS

김종민, 역대급 운발 자랑 "7끼의 사나이"(1박2일)

'소유진♥' 백종원, 저것도 도전한다고?…"아직 하고픈

송지아 가슴에 피멍이?…박연수 "괴물들 상대하려면 나도

이지혜♥문재완, "남자로서 1~2년 남았다" 충격(너는

▲ TOP

Copyright (C) 2015 My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