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테-투헬 충돌에 잉글랜드 피지컬킹 대만족…"우리가 보고 싶었던 것"

김건호 기자 / 22-08-15 08:49
[마이데일리 = 김건호 기자]토마스 투헬(48, 첼시) 감독과 안토니오 콘테(52, 토트넘 홋스퍼) 감독의 충돌에 아데바요 아킨펜와(40)가 만족감을 표했다.

첼시는 15일 오전 0시 30분(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스탬퍼드 브리지에서 열린 2022-23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2라운드 토트넘전에서 2-2로 비겼다.

전반 19분 첼시 칼리두 쿨리발리의 선취골이 터졌다. 쿨리발리의 첼시 데뷔골이었다. 마크 쿠쿠렐라가 도움을 기록했다. 쿠쿠렐라도 첼시에서 첫 공격 포인트를 올렸다.


후반 23분 피에르 에밀 호이비에르의 동점골이 터졌다. 페널티 박스 밖에서 낮게 깔아찬 슛이 그대로 골망을 흔들었다. 콘테 감독은 기뻐했다. 투헬 감독 앞에서 세리머니를 했다. 두 감독의 첫 번째 충돌이 일어났다.

후반 32분 리스 제임스의 골이 나왔다. 투헬 감독은 토트넘 벤치를 가로질러 경기장 사이드 라인을 따라 질주했다. 콘테 감독은 고개를 숙여 보지 못해 반응하지 않았다. 후반 추가 시간 해리 케인의 동점골이 터졌다. 경기는 2-2로 마무리됐다.

경기는 끝났지만, 두 감독의 충돌은 계속됐다. 경기 후 두 감독은 악수하는 과정에서 다시 충돌했다. 투헬은 콘테의 손을 놔주지 않았다. 두 감독은 언쟁을 벌였다. 경기장에 있던 모든 사람이 두 사람을 말렸다. 두 감독은 레드카드를 받았다.

아킨펜와는 영국 매체 '토크 스포츠'를 통해 두 감독의 충돌에 대해 만족감을 표했다. 그는 "이것은 우리가 보고 싶은 것이다. 이런 일은 EFL(잉글랜드 2부~4부 리그)에서 항상 발생한다"라며 "내가 본 바로는, 그들은 악수를 했다. 그들은 뭔가를 말하고 나서 정신을 차렸다. 주먹을 날린 것 같지도 않다. 두 감독 모두 격한 성격을 갖고 있다. 콘테는 '뭐 하는 거냐?'라고 말할 것"이라고 말했다.

함께 출연한 딘 앰브로스는 "이것은 런던 더비다. 투헬과 첼시는 추가 시간에 헤더 실점을 하며 승점 3점이 아닌 1점을 따냈다"라며 "내가 보기에, 투헬은 그들이 악수할 때 콘테의 손을 잡고 있는 것 같았다. 아마도 콘테는 투헬의 눈을 쳐다보지 않았을 것이다. 이것은 뜨거워졌다. 열기는 뜨거웠지만, 최악의 결말은 아니었다"라고 말했다.


[언쟁을 벌이는 투헬과 콘테(위), 아킨펜와. 사진 = AFPBBNews]
김건호 기자 rjsgh2233@mydaily.co.kr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마이데일리 HOT 랭킹
종합
연예
스포츠
마이데일리 TOP NEWS

송지아 가슴에 피멍이?…박연수 "괴물들 상대하려면 나도

김종민, 역대급 운발 자랑 "7끼의 사나이"(1박2일)

'소유진♥' 백종원, 저것도 도전한다고?…"아직 하고픈

이지혜♥문재완, "남자로서 1~2년 남았다" 충격(너는

▲ TOP

Copyright (C) 2015 My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