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인 골은 강도짓, 범죄"→"쿠쿠렐라 대머리 될 뻔 했잖아!"→팬들 격분

이석희 기자 / 22-08-15 08:22
[마이데일리 = 이석희 기자]첼시와 토트넘은 15일 새벽 영국 런던의 스탬퍼드 브리지에서 열린 2022-23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2라운드에서 맞붙어 2-2 무승부를 기록했다.

그런데 이날 경기는 말도 많았고 탈도 많았다. 가장 큰 문제는 심판의 판정이었다. 토마스 투헬 감독이 경기후 인터뷰에서 격분했고 팬들도 이에 못지 않게 분노하고 있다.

특히 첼시 팬들은 경기 끝나기전 극적인 동점골은 “강도 당한 것이다”라고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케인의 동점골 당시 공격에 가담했던 토트넘 크리스티안 로메로는 첼시 수비수 마크 쿠쿠렐라의 머리채를 잡아당겼다. 하지만 앤서니 테일러 주심과 비디오보조심판(VAR) 모두 ‘노 파울’로 선언했다.

이에 대해 ‘데일리 메일’은 15일 ‘쿠쿠렐라가 대머리가 아니라는 사실에 놀랐다’라며 심판 판정의 문제점을 지적했다.



투헬감독도 스카이 스포츠와의 인터뷰에서 “축구 경기에서 언제부터 머리카락을 뽑을 수 있게 됐냐? 그들은 확인했지만 아무 일도 일어나지 않았다. 완전히 웃긴다”고 불만을 터뜨렸다.

첼시 팬들도 로메로가 "쿠쿠렐라가 대머리 상태가 될 뻔 했다"고 심판판정을 비아냥됐다. 풍성한 머리를 자랑하는 쿠쿠렐라의 머리가 뒤로 젖혀질 정도로 로메로가 심하게 잡아당겨 머리카락이 다 뽑힐 뻔 했다는 의미이다.

특히 토트넘의 안토니오 콘테 감독이 자신은 이 장면을 못봤다고 하자 팬들은 토트넘의 골을 “강도당했다”라고 격분했다. "로메오는 당연히 퇴장당했어야지"라고 심판 판정을 비판하는 팬들도 있었다.

미들즈브러와 찰튼에서 뛰었던 로비 무스토도 “이런 끔찍한 머리카락 뽑기는 폭력적인 행위이자 잔인한 행위”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무스토는 “저건 레드카드야”라며 강력히 주장할 정도이다.

또한 팬들은 노 파울로 판단한 심판진에 대해서도 감정을 표출했다. 한 팬은 “로메로가 쿠쿠렐라의 머리채를 잡아당겨 땅으로 끌어당기는 것은 "폭력적인 행동이 아니다라고 판단한 심판이 있어 정말 놀랐다”라며 허탈해 했다.

“케인의 득점은 완전 범죄야. 수고했습니다. 심판님. 수고하셨습니다”라고 비아냥 거리는 팬도 있었다.

반면 토트넘 팬들은 팀 사이트에서 첼시로 이적한 후 데뷔전을 치른 쿠쿠렐라가 전반전에 로메로의 무릎을 밟고 있는 모습을 올리며 마치 ‘업보’라고 주장하는 듯 하다.

[사진=AFPBBNEWS]
이석희 기자 goodluck@mydaily.co.kr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마이데일리 HOT 랭킹
종합
연예
스포츠
마이데일리 TOP NEWS

YG, 전격 입장발표…제니 사생활 사진 유포, 경찰

'금융맨♥' 강수정, 홍콩 자택 전망 美쳤네…럭셔리 부

‘이다은♥’ 윤남기, 딸과 물놀이하느라 신났네

이지혜, 유재석·강호동도 사는 '으리으리' 새집 공개

▲ TOP

Copyright (C) 2015 My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