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희철 “주변에 반면교사될 분들 있어야… 김준호·이상민·신동엽, 사업 말려” (‘당나귀 귀’)

임유리 기자 / 22-08-14 20:04

[마이데일리 = 임유리 기자] 김희철이 식음료 사업을 시작한 이특과 신동을 못마땅해 했다.

14일 오후 방송된 KBS2TV 예능 프로그램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에는 식음료 사업을 시작한 그룹 슈퍼주니어의 이특과 신동이 공동 보스로 출연했다. 스폐셜 MC로는 김희철이 등장했다.

이날 18년 차 가수이자 초짜 사장으로 자신들을 소개한 이특과 신동은 “사실 옛날에는 연예인이 먹는 사업을 한다고 하면 위험요소가 분명히 있었지만 요새는 달라졌다”라며 식음료 사업을 시작하게 된 이유를 밝혔다.



이에 김희철은 “예전에 배연정 선배님만 성공하신 걸로 알고 있다”며 못마땅해해 웃음을 자아냈다.

김희철은 회사에 등장하는 두 사람의 모습을 보고 “너무 가짜투성이다. 시작부터 걸어들어오는 장면부터 자세 이런 것까지. 두 분 다 너무 감투만 좋아한다”고 폭로하며 어이없어했다.

그러자 신동은 “근데 우리 둘이 딱 감투 좋아하는 멤버다”라고 인정해 웃음을 안겼다.

김희철은 “이래서 주변에 반면교사 될 분들이 있어야 겁을 내고 조심스럽게 한다”라며, “나 같은 경우는 친한 분들인 개그맨 김준호 형, 룰라의 이상민 형, 국민 MC 신동엽 형까지 늘 나한테 사업하지 말라고 조언한다”고 밝혀 모두를 폭소하게 만들었다.

[사진 = KBS2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방송 캡처]
임유리 기자 imyou@mydaily.co.kr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마이데일리 HOT 랭킹
종합
연예
스포츠
마이데일리 TOP NEWS

YG, 전격 입장발표…제니 사생활 사진 유포, 경찰

'금융맨♥' 강수정, 홍콩 자택 전망 美쳤네…럭셔리 부

빅마마 박민혜, 오늘(3일) '오늘의 선곡' 첫 주자

‘이다은♥’ 윤남기, 딸과 물놀이하느라 신났네

▲ TOP

Copyright (C) 2015 My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