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 빠진 신지, “리즈 시절보다 더 말랐네” 인도공주 같아

곽명동 기자 / 22-08-09 20:53
[마이데일리 = 곽명동 기자]혼성그룹 코요태 멤버 신지(본명 이지선·40)가 화려한 비주얼로 네티즌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신지는 9일 인스타그램에 하트 이모티콘과 함께 세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사진 속 신지는 화려한 색감의 의상을 입고 활짝 웃는 모습이다. 최근 다이어트에 성공한 그는 40대가 믿기지 않는 동안 미모와 몸매로 시선을 사로 잡았다.

네티즌은 “리즈 시절보더 더 말랐네” “예쁨 인정” “인도 공주 같아” 등의 반응을 보였다.

코요태는 9일 오후 6시 방송된 SBS M, SBS FiL ‘더쇼’에 출연, 신나는 무대로 어깨를 들썩이게 했다.

[사진 = 신지 인스타]
곽명동 기자 entheos@mydaily.co.kr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마이데일리 HOT 랭킹
종합
연예
스포츠
마이데일리 TOP NEWS

송지아 가슴에 피멍이?…박연수 "괴물들 상대하려면 나도

'소유진♥' 백종원, 저것도 도전한다고?…"아직 하고픈

'이규혁♥' 손담비, 새댁의 럭셔리 라이프 실패 "비와

마마무 화사, 신곡 '일낼라' 개인 티저 공개…본투비

▲ TOP

Copyright (C) 2015 My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