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기가 없었다"…프리지아, 가품 논란 이후 유튜브 복귀 '직접 전한 근황' [종합]

정지현 기자 / 22-06-28 04:38
[마이데일리 = 정지현 기자] 유튜버 프리지아가 가품 착용 논란 이후 5개월 만에 유튜브 활동을 재개했다.

27일 프리지아는 유튜브 채널 'free지아'에 '일상 vlog 요즘 이렇게 지내요 ft. 꽃꽂이, 유화 클래스, 집밥'이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프리지아는 영상을 올리며 "프링이들 잘 지냈어요? 너무 보고 싶었어요. 저 너무너무 떨리는데.. 재밌게 봐주세요. 찍으면서도 떨리고 지금도 떨고 있는 중. 고맙고 사랑해요 프링이들"라는 글을 남겼다.

공개된 영상 속 프리지아는 "안녕. 프링이들. 제가 프링이들이 너무 보고 싶어서 쉬는 동안 밤마다 항상 프링이들한테 온 DM을 읽으면서 프링이들 생각을 했다. 프링이들이랑 소소하게 수다 떠는 게 너무 그리웠다. 우리 TMI도 많이 얘기하고그러지 않았나. 그래서 프링이들 단체톡방에도 들어가고 싶었는데 용기가 없었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저는 부산에 가서 가족들이랑 시간도 보내고 집을 이사했다. 배우고 싶었던 것들도 배웠다. 그 중에 하나가 유화 배우기다. 프링이들과 꼭 같이 하고 싶어서 아껴놨다. 유화 클래스에 필요한 재료들을 사고, 화병에 꽂을 예쁜 꽃도 사고 밥 먹으면서 프링이들일아 대화도 하고 그런 저의 소소한 일상을 보여드리려고 한다"라고 말했다.

프리지아는 문구점에 들려 유화 클래스 때 사용할 재료와 꽃을 구매했다. 이와 함께 반려견 뭉치의 근황을 공개했다.

프리지아는 어머니가 만들어준 집밥을 먹기도 했다. 그는 "제가 엄마 없이 혼자 있을 때는 밖에서 밥을 먹거나 항상 배달을 시켜 먹지 않나. 이런 집밥이 너무 그리웠다"고 이야기했다.

또한 프리지아는 "코로나19에 걸렸다"고 고백하기도 했다. 그는 "2~3주 동안 힘이 없었다. 2주 정도 목이 심각하게 아팠다. 원래 따뜻한 차를 절대 안 마시는데, 따뜻한 차와 꿀물을 마셨다. 그리고 씹어 먹는 비타민도 먹고 오만 짓을 다했다. 목에 칼이 있는 느낌이었다"라고 떠올렸다.

끝으로 프리지아는 "저의 소소한 일상들을 보여드렸는데 어땠는지 모르겠다. 그런데 프링이들 너무 반가웠다. 보고 싶었다. 이만 영상을 끝내고 가보겠다. 우리 또 만나자. 영상 봐줘서 고맙다"고 인사했다.

한편 프리지아는 지난해 12월 넷플릭스 '솔로지옥'에 출연해 화제를 모았다. 지난 1월 가품 착용 논란에 휩싸였으며, 사과 후 자숙의 시간을 가졌다.

당시 프리지아는 "최근 논란이 되고 있는 가품 사용에 대해 인정하며 모든 것이 내 잘못임을 인정한다. 유튜브를 하고 사람으로서 모든 행동에 신중하고 조심했어야 하는데 브랜드의 가치를 훼손시키고 나를 응원해주시는 많은 분들에게 실망을 안겨드린 점 죄송하다는 말씀드리고 싶다"고 사과했다.

[사진 = 유튜브 채널 'free지아' 캡처 화면]
정지현 기자 windfall@mydaily.co.kr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마이데일리 HOT 랭킹
종합
연예
스포츠
마이데일리 TOP NEWS

'치과의사♥' 이윤지, 아빠 병원 출근한 둘째 "조금

"소녀시대 멤버들과 SM엔터에 누 끼쳐 죄송"…MV

'임창정♥' 서하얀, 아들한테 너무 잘해…"남편 콘 전

이혜원, 미스코리아 두 달 후 만난 ♥안정환…"캬 1

▲ TOP

Copyright (C) 2015 My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