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연서, 서인국 의심 "뺑소니 목격? 무당? 웃기고 있네" (첫방 '미남당')[종합]

정지현 기자 / 22-06-27 23:13
[마이데일리 = 정지현 기자] '미남당' 오연서가 서인국의 정체를 의심했다.

27일 오후 KBS 2TV 새 월화드라마 '미남당'(극본 박혜진 연출 고재현 윤라영)이 첫 방송됐다.

이날 남한준(서인국)은 모니터로 MK 노블 호텔 임원 면접을 지켜봤다. 호텔 대표 이민경(황우슬혜)은 면접을 진행하면서 남한준의 이야기에 집중했다.

모니터로 면접을 지켜보던 남한준은 "저 이상한 기운은 뭐지? 내가 직접 가봐야겠다"며 면접장에 들어갔다. 그는 방울을 흔든 뒤 "이놈이 아니라 너구나"라며 고주원(권해성)을 가리켰다. 이어 "쟤부터 자르고 다시 뽑아라. 얼마 전 자살한 여비서 원혼이 붙어있다. 이놈 자르고 기사 터지기 전에 사과문부터 올려러"라며 성추행 사건을 폭로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한재희(오연서)는 대운경찰서 강력 7팀 팀장으로 발령받았다. 밀항하려는 고주원 체포에 성공했다. 남한준은 한재희의 활약이 담긴 영상을 보며 "완전 내 스타일"이라며 반했다.

이민경은 남한준에게 전화해 "남편이 약에 취해 옷에 피를 묻히고 들어왔다. 더 이상한 건 서재에서 고민이라는 걸 하고 있다"고 보고했다. 이민경의 남편 신경호가 차를 몰다가 사람을 친 것. 남한준은 "네 남편이 또 사람을 죽였다. 내가 직접 움직일테니까 걱정 말고 내가 시키는 대로 해라"라고 말했다.

남한준은 공수철(곽시양), 남혜준(강미나)과 함께 사건 해결에 나섰다. 이들은 신경호가 친 오토바이 운전자를 발견했다.

신고를 받은 한재희가 현장에 출동했다. 한재희는 남한준에게 "가해자가 뺑소니 후 피해자를 유기한 거라고 사건을 형사과로 넘기라고 하셨다던데, 사건을 목격한 게 아니면 어떻게 아셨냐"고 물었다. 공수철은 "신령님이 알려주셨다. 우리 형 무당이다. 박수무당 남도사라고 하면 다 안다"며 명함을 건넸다.

한재희는 "(남한준이) 뭔가 숨기고 있는 게 틀림없다"며 쓰레기봉지를 뒤졌다. 그때 조나단(백서후)이 한재희를 발견했고, 남한준 일당이 한재희를 쫓기 시작했다.

하지만 한재희는 건물을 타고 올라갔고, 그 모습에 놀란 남한준 일당은 도망갔다. 남한준만 남은 상황. 남한준은 "너 사람이지? 누구야? 당장 내려와"라고 소리쳤다.

[사진 = KBS 2TV 방송 화면]
정지현 기자 windfall@mydaily.co.kr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마이데일리 HOT 랭킹
종합
연예
스포츠
마이데일리 TOP NEWS

'치과의사♥' 이윤지, 아빠 병원 출근한 둘째 "조금

"소녀시대 멤버들과 SM엔터에 누 끼쳐 죄송"…MV

조이, 출근룩이 핫하네…바지가 원래 이런 거야?

'승무원♥' 정태우, 아들도 잘생겼네?…제주에 저런데

▲ TOP

Copyright (C) 2015 My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