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경진, 파혼설 루머의 진실 '최초 고백'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

명희숙 기자 / 22-06-28 03:00
[마이데일리 = 명희숙 기자] 배우 이경진이 자신을 둘러싼 루머에 대해 언급했다.

28일 밤 8시 30분 방송되는 KBS 2TV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에는 이경진과 김청이 출연한다.


이날 이경진이 결혼을 둘러싼 온갖 루머에 대한 진실을 처음으로 털어놓았다. 이경진은 “내가 신혼여행 갔다 왔다는 얘기도 있고 결혼 후 며칠 살다 왔다는 얘기도 있더라”라며 “사실이 아닌 얘기들에 화가 날 때도 있었다”라며 입을 열었고, 이어 “연예계를 떠나 미국에서 새로운 삶을 꿈꿨던 때가 있었다”라며 이야기를 시작했다.

이어 청과 핑크빛 기류 풍긴 집주인의 어머니와 이모가 집에 방문해 갑작스러운 상견례(?)가 시작됐다. 김청은 어른들이 직접 만들어 온 음식 폭풍 먹방을 선보이는가 하면 “어머님이 너무 고우시다”고 연신 칭찬 세례 이어가며 예비 시어머니(?)에게 잘 보이기 위해 애쓰는 모습을 보였다. “연예인 며느리 생기겠다”며 놀라는 이모를 향해 “연예인 그만두겠다”고 말하며 집주인을 향한 애정을 드러냈다. 이에 자매들은 집주인의 어머니에게 “청이 마음에 드냐”고 물었는데. 과연 어머니는 어떤 대답을 했을지?

집주인의 어머니와의 만남 이후, 이경진은 “엄마 생각이 난다”며 돌아가신 어머니를 떠올리며 눈물을 흘렸다. 이경진은 “가족이 떠나는 슬픔을 처음 느꼈다”며 큰 언니가 떠나고 얼마 지나지 않아 어머니까지 잃어 1년에 가족을 두 명이나 떠나보낸 사연을 고백했다. 이경진은 “살아계실 때 예쁘게 말하지 못해 후회가 된다“며 눈물을 훔쳤는데. 경진에게는 어떤 사연이 있었던 걸까?

[사진 = KBS 제공]
명희숙 기자 aud666@mydaily.co.kr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마이데일리 HOT 랭킹
종합
연예
스포츠
마이데일리 TOP NEWS

전현무, 언제 이렇게 잘생겨졌어?…영탁과 훈남 셀카

AOA 탈퇴 지민, 등에 빨간색 문신 있었어?…그림인가

'홍현희♥' 제이쓴, 똥별아빠 4일차…추사랑 등장에 "

강승윤, 연애할 때 밀당? "적당히 하는데 다 들켜"

▲ TOP

Copyright (C) 2015 My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