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헌트' 전혜진, 이정재와 환상 호흡…'에이스 요원 완벽 소화'

김나라 기자 / 22-06-28 03:50
[마이데일리 = 김나라 기자] 배우 전혜진이 이정재의 연출 데뷔작 '헌트'로 연기 인생 첫 첩보 액션 드라마 장르에 도전한다.

전혜진은 '백두산' '뺑반' '불한당: 나쁜 놈들의 세상' 등 영화는 물론, '비밀의 숲2' '검색어를 입력하세요 WWW' 등 드라마를 넘나들며 다양한 작품에서 강렬한 캐릭터를 선보여온 바. 그런 그가 영화 '헌트'(감독 이정재)로 첩보 액션 드라마 장르에 도전장을 내밀었다.

'헌트'는 조직 내 숨어든 스파이를 색출하기 위해 서로를 의심하는 안기부 요원 박평호(이정재)와 김정도(정우성)가 '대한민국 1호 암살 작전'이라는 거대한 사건과 직면하며 펼쳐지는 첩보 액션 드라마.


극 중 전혜진은 박평호(이정재)와 함께 조직 내 스파이를 찾기 위해 발 빠르게 정보를 파악하는 안기부 해외팀 에이스 방주경 역할을 맡아 관객들을 만난다. 방주경은 뛰어난 수사력과 정보력을 바탕으로 박평호를 보좌하는 오른팔로, 한번 파헤치기 시작한 일은 끝을 보고야 마는 강단을 갖췄다. 특히 대사를 통해 박평호와 관객에게 상황을 전달하는 인물이기도 하다.

전혜진은 방주경에 대해 "두뇌 회전이 굉장히 빠른 친구다. 일을 즐기는 인물이기 때문에 심각하고 긴박한 상황 속에서도 여유가 있다"라고 설명하며 특유의 카리스마는 물론, 유쾌한 성격으로 극을 환기 시킬 수 있는 유일무이한 캐릭터임을 예고했다.

연출을 맡은 이정재 감독은 "전혜진 배우가 현장에서 가장 분위기 메이커였다. 원래도 굉장히 유쾌하지만 '방주경' 역할 자체를 위트 있게 잘 소화해냈다"라며 깊은 신뢰감을 드러내 기대감을 더했다.

뿐만 아니라 전혜진은 에이스 요원으로서 실감 나는 장면을 위해 권총을 쥐는 방법부터 체계적으로 연습, 반복적인 리허설을 거쳐 치밀하게 동선을 계획했다는 후문이다. 이처럼 '헌트'는 배우 전혜진의 한계 없는 연기 스펙트럼을 확인할 수 있는 영화로 예비 관객들의 궁금증을 높이고 있다.

'헌트'는 오는 8월 10일 개봉한다.

[사진 = 메가박스중앙㈜플러스엠]
김나라 기자 kimcountry@mydaily.co.kr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마이데일리 HOT 랭킹
종합
연예
스포츠
마이데일리 TOP NEWS

'25세 싱글맘' 배수진, ♥남친 생겼는데…"자유인

전현무, 언제 이렇게 잘생겨졌어?…영탁과 훈남 셀카

AOA 탈퇴 지민, 등에 빨간색 문신 있었어?…그림인가

이승기X이세영, 초밀착 투샷에 눈빛 교환…싸우는데 설

▲ TOP

Copyright (C) 2015 My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