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지효, 김종국과 커플 의혹 해명 거부 “난 할 얘기가 없는데?” (‘런닝맨’)

임유리 기자 / 22-06-27 05:03

[마이데일리 = 임유리 기자] 배우 송지효가 김종국과의 사이를 의심하는 멤버들에게 할 말이 없다고 밝혔다.

26일 오후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런닝맨’은 ‘런닝맨 대행 바캉스’ 특집으로 꾸며졌다. 멤버들이 룰렛을 돌려 나온 시청자의 아이디어로 바캉스를 즐기는 것.

룰렛 돌리기 전에 미션을 진행한 멤버들은 미션에 따라 획득한 빈칸의 수에 따라 멤버들이 직접 원하는 바캉스를 적을 수 있게 됐다. 총 4칸을 차지한 멤버들은 차례차례 원하는 바캉스를 적어 넣기 시작했다.

전소민은 김종국의 집에 가자고 제안했다. 이에 김종국은 환영하는 모습을 보이며 “가. (근데) 집에 어머니 계셔”라고 말했다.



유재석은 “근데 종국이네 집은 나는 다시는 가고 싶지 않은 게 너무 음침해”라며, “집에서 이렇게 압박을 받는 느낌 처음이야”라고 거부했다.

하지만 멤버들의 제안으로 김종국의 집에서 라면 끓여먹기를 바캉스 중 하나로 추가했다.

그러자 송지효는 옆에 있던 김종국에게 “라면 있어요 오빠?”라고 물었고, 김종국은 “라면 사야지”라고 대답했다.

이 모습에 유재석은 “어? ‘라면 있어요 오빠’는 뭐야? 최근에 집을 방문했는데 없었어?”라며 또다시 둘의 사이를 의심하게 시작했다.

이에 김종국은 “그냥 물어본 거지”라며, 가만히 있는 송지효를 향해 “변호를 적극적으로 해”라며 어이없어했다. 송지효는 그런 김종국에게 “싫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김종국은 “오빠 라면 안 먹잖아요 이거잖아. 일반적으로 많은 사람들이 내가 라면을 잘 안 먹는다고 생각을 해. 그러니까 얘가 물어본 거지. 오빠 집에 라면 있어? 이렇게”라며 홀로 적극적인 해명에 나섰다.

하지만 그와 반대로 송지효는 “난 할 얘기가 없는데?”라며 더 이상의 해명을 거부했고, 이에 김종국은 “넌 가만히 있어”라며 화를 내 한층 멤버들의 의심을 샀다.

[사진 = SBS ‘런닝맨’ 방송 캡처]
임유리 기자 imyou@mydaily.co.kr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마이데일리 HOT 랭킹
종합
연예
스포츠
마이데일리 TOP NEWS

'치과의사♥' 이윤지, 아빠 병원 출근한 둘째 "조금

"소녀시대 멤버들과 SM엔터에 누 끼쳐 죄송"…MV

이혜원, 미스코리아 두 달 후 만난 ♥안정환…"캬 1

'임창정♥' 서하얀, 아들한테 너무 잘해…"남편 콘 전

▲ TOP

Copyright (C) 2015 My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