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ON 멀티골→득점왕 등극…노리치시티 감독 "토트넘, 결정력 탁월했다"

김종국 기자 / 22-05-23 07:06
[마이데일리 = 김종국 기자] 토트넘에 대패를 당한 노리치시티의 딘 스미스 감독이 실망감을 나타냈다.

토트넘은 23일 오전(한국시간) 열린 노리치시티와의 2021-22시즌 프리미어리그 38라운드 최종전 원정 경기에서 5-0 대승을 거뒀다. 토트넘은 노리치시티전 대승과 함께 올 시즌 프리미어리그를 4위로 마쳐 다음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출전권 획득에 성공했다.

특히 손흥민은 노리치시티전에서 멀티골에 성공하며 올 시즌 리그 23호골과 함께 득점왕에 올랐다. 손흥민은 후반 25분 모우라의 패스를 페널티지역 정면에서 오른발 슈팅으로 마무리하며 득점에 성공했고 이후 후반 30분에는 페널티지역 왼쪽 외곽에서 강력한 오른발 대각선 슈팅으로 멀티골에 성공했다.



노리치시티의 딘 스미스 감독은 토트넘전을 마친 후 영국 풋볼런던 등을 통해 "시작은 좋았지만 우리의 올 시즌 같은 모습이었다. 우리는 개인적인 실수를 했고 실점을 했다. 3번째 실점 이후 너무 많이 좌절했다"는 뜻을 나타냈다. 또한 "후반전에 우리는 충분히 강하지 못했다. 3번째 실점 이후 많이 어려웠다"며 "고통스럽다. 토트넘의 마무리 능력은 훌륭했다"고 전했다.

손흥민이 노리치시티를 상대로 성공한 올 시즌 리그 23호골에 대한 영국 현지에서의 극찬도 이어졌다. 영국 스카이스포츠의 해설가 길모어는 "말이 필요 없다. 손흥민은 스스로 공간을 만들었고 페널티지역 외곽에서 골을 터트렸다. 손흥민은 클래스가 다른 선수"라고 언급했다. 영국 이브닝스탠다드 역시 '손흥민의 두번째 골은 굉장하게 감긴 슈팅으로 트레이드마크였다'고 극찬했다.

프리미어리그 득점왕을 차지한 손흥민은 노리치시티전을 마친 후 "득점왕을 차지한 것을 믿기 어렵다. 믿을 수 없다. 어릴 때부터 꿈꾸던 일이다. 말 그대로 득점왕을 차지했고 믿을 수 없다. 득점에 성공하기 전까지 빅찬스들을 놓쳐 정말 실망스러웠다. 쉬운 찬스들을 놓쳤고 어려운 상황에서 득점을 했다. 포기하지 않았다. 오늘 골을 넣는 것을 원했다. 팀이 많은 도움을 줬다"는 소감을 나타냈다.

[노리치시티의 딘 스미스 감독. 사진 = AFPBBNews]
김종국 기자 calcio@mydaily.co.kr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마이데일리 HOT 랭킹

마이데일리 TOP NEWS

이경진, 파혼설 루머의 진실 '최초 고백' ('박원숙

'헌트' 전혜진, 이정재와 환상 호흡…'에이스 요원 완

▲ TOP

Copyright (C) 2015 My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