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인 "SON 득점왕 축하해...올 시즌 미친 클래스였어"

이현호 기자 / 22-05-23 02:52


[마이데일리 = 이현호 기자] 해리 케인이 손흥민의 득점왕 수상을 진심으로 축하했다.

토트넘은 23일 오전 0시(한국시간) 영국 노리치의 캐로우 로드에서 열린 2021-22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38라운드에서 노리치 시티를 5-0으로 격파했다. 이로써 토트넘은 최종 순위 4위로 시즌을 마쳤다. 다음 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진출 티켓을 따냈다.

손흥민, 해리 케인, 데얀 쿨루셉스키가 이날 토트넘 쓰리톱으로 선발 출전했다. 케인과 쿨루셉스키 등 토트넘 공격수들은 손흥민에게 득점 찬스를 몰아줬다. 그러나 전반전 동안 손흥민의 골은 터지지 않았다. 팀 크룰 골키퍼의 슈퍼 세이브까지 겹쳤다.



손흥민은 토트넘이 3-0으로 리드를 잡은 후반 25분부터 골을 넣기 시작했다. 루카스 모우라의 패스를 받아서 리그 22호골을 기록했다. 5분 뒤에는 오른발 중거리 슈팅으로 23호골을 추가했다. 손흥민은 아시아 선수 최초로 프리미어리그 득점왕에 등극했다. 모하메드 살라(리버풀)와 함께 공동 득점왕이다.

곧이어 득점왕 트로피인 골든부츠를 건네받았다. 손흥민은 골든부츠 트로피를 들고 라커룸으로 돌아가 팀원들과 기쁨을 나눴다. 그중 케인은 자신의 SNS에 손흥민과 단 둘이 찍은 사진을 공유하며 “손흥민의 득점왕 등극을 축하한다. 올 시즌에 미친 클래스를 보여줬다. 너무 잘했다”며 축하글을 남겼다.

케인은 앞서 3차례 프리미어리그 득점왕에 올랐던 선수다. 2015-16시즌에 25골로 생애 첫 득점왕을 차지했다. 2016-17시즌에는 29골을 넣어 득점왕에 올랐다. 그리고 2020-21시즌에 23골을 몰아쳐 세 번째 득점왕 트로피를 쥐었다.

생애 첫 리그 득점왕을 차지한 손흥민은 영국 공영방송 ‘BBC’와의 인토뷰에서 “어릴 때부터 득점왕을 꿈꿔왔다. 정말로 득점왕이 될 줄은 몰랐다. 믿기 어려웠다”면서 “오늘 골을 넣기 전까지 골 찬스를 많이 놓쳐서 실망스러웠다. 팀원들이 옆에서 도와준 덕에 결국 골을 넣을 수 있었다”고 돌아봤다.

또한 “다음 시즌 챔피언스리그 진출을 이뤄냈다. 안토니오 콘테 감독이 부임한 뒤로 토트넘은 많은 걸 얻었다. 우리 모두 챔피언스리그에 나갈 자격이 있다”며 기뻐했다.

[사진 = 케인 SNS]
이현호 기자 hhhh@mydaily.co.kr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마이데일리 HOT 랭킹

마이데일리 TOP NEWS

이경진, 파혼설 루머의 진실 '최초 고백' ('박원숙

이상순, '이효리 작사' 노래 열창…윤종신 "예능인

▲ TOP

Copyright (C) 2015 My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