득점왕 SONNY, 골든부츠 트로피 들고 활짝..."챔스 기대할게"

이현호 기자 / 22-05-23 02:13


[마이데일리 = 이현호 기자] 손흥민(토트넘)이 프리미어리그 득점왕 트로피인 골든부츠를 받았다.

토트넘은 23일 오전 0시(한국시간) 영국 노리치의 캐로우 로드에서 열린 2021-22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38라운드에서 노리치 시티를 5-0으로 격파했다. 이로써 토트넘은 최종 순위 4위로 시즌을 마쳤다. 다음 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진출 티켓을 따냈다.



이날 토트넘 공격진은 손흥민, 해리 케인, 데얀 쿨루셉스키가 맡았다. 토트넘 선수들은 손흥민에게 득점 찬스를 몰아줬다. 그러나 전반전 동안 손흥민의 골은 터지지 않았다. 쿨루셉스키가 선제골을 넣었고, 케인은 추가골을 넣었다. 후반 20분에 쿨루셉스키의 쐐기골까지 터졌다.

3-0이 되자 손흥민이 득점포를 가동했다. 후반 5분 루카스 모우라의 패스를 받은 손흥민이 리그 22호골을 기록했다. 5분 뒤에는 오른발 중거리 슈팅으로 23호골을 추가했다. 손흥민은 아시아 선수 최초로 프리미어리그 득점왕에 등극했다. 모하메드 살라(리버풀)와 함께 공동 득점왕이다.

노리치전 직후 개인상 시상식이 열렸다. 손흥민은 프리미어리그 사무국으로부터 황금색 골든부츠 트로피를 받았다. 프리미어리그 관계자는 손흥민에게 “다음 시즌 챔피언스리그에서 보자”면서 유럽대항전 활약을 기대했다.

‘손흥민 보유국’ 대한민국은 프리미어리그 출범 후 13번째로 득점왕을 배출한 국가가 됐다. 프리미어리그는 1992년 출범 후 영국, 트리니다드 토바고, 네덜란드, 프랑스, 코트디부아르, 포르투갈, 아르헨티나, 불가리아, 우루과이, 이집트, 가봉, 세네갈, 대한민국 출신 선수가 득점왕을 차지했다.

[사진 = SPOTV 중계화면]
이현호 기자 hhhh@mydaily.co.kr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마이데일리 HOT 랭킹

마이데일리 TOP NEWS

이경진, 파혼설 루머의 진실 '최초 고백' ('박원숙

'헌트' 전혜진, 이정재와 환상 호흡…'에이스 요원 완

▲ TOP

Copyright (C) 2015 Mydaily All rights reserved.